공주시, 쌀 작정 생산대책 추진단 구성... 쌀값 안정 도모

공주
공주시, 쌀 작정 생산대책 추진단 구성... 쌀값 안정 도모
- 공주 올해 벼 재배면적 191ha 감축 목표, 전략작물 직불제 첫 시행
  • 입력 : 2023. 03.29(수) 09:37
  • 이은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벼 모내기 모습[제공=공주시]
[공주/CTN]이은춘 기자 = 공주시(시장 최원철)가 쌀 적정 생산대책 추진단을 구성해 쌀 적정 생산과 쌀값 안정을 도모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최근 황의정 농업기술센터 소장을 단장으로 세종공주축협, (사)쌀전업농공주시연합회, (사)후계농업경영인공주시연합회, 1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 등 총 25명으로 쌀 작정 생산대책 추진단을 구성했다.

이는 육류 소비 증대 등 식생활 변화에 따라 쌀 소비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구조적인 쌀 공급 과잉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으로 쌀 재배 면적을 줄이는 동시에 전략작물 직불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먼저 올해 수확기 쌀 수급 안정을 위해 벼 재배면적을 191ha 줄이기에 앞장서고 종자 공급, 기술 지원, 농산물 판로 확보, 직불금 지원 등 농업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벼재배 감축을 유도하기 위해 논 타작물 재배 농가에는 전략작물 직불제를 통한 지원금을, 논 이모작 재배농가에는 장려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새롭게 도입된 전략작물 직불제는 겨울철에 밀·조사료를 재배한 농지에 여름철 하계 사료용 옥수수 등을 재배한 농가는 ha당 최대 580만원의 직불금을 지원한다.

또한, 같은 필지에 전년도 겨울철 보리·밀·조사료와 여름철 논콩·가루쌀을 이모작하면 100만원의 직불금을 추가 지급하고, 충남도에서도 논 이모작 재배 참여 농가에 장려금 100만원을 별도로 지원한다.

전략작물 직불제 신청은 4월 20일까지, 논 이모작 재배농가 지원은 4월 28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이와 함께 농업경영체 등록을 한 농업인과 농업법인 등을 대상으로 벼 재배면적 조정 감축 협약도 오는 5월 말까지 실시한다.

전년도에 벼를 재배한 논에 타 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을 계획, 감축협약에 참여하면 농가 공공비축미를 추가 배정(300포/ha)하고 법인과 미곡종합처리장(RPC)에는 공동선별비 등 사업 가점을 부여한다.

황의정 공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쌀 시장의 구조적인 과잉을 해소하고 수확기 쌀값 안정을 위해서는 벼 재배면적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쌀 적정생산을 유도하는 동시에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