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기온 철저한 대비가 피해를 줄인다.

기고
이상기온 철저한 대비가 피해를 줄인다.
늦서리 피해 주의!
  • 입력 : 2023. 03.29(수) 21:52
  • 이기국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자두 서리패해 모습(사진제공 경상북도)
[사회/CTN]이기국 기자 =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복숭아, 배 등 과수의 개화 시기가 평년대비 최대 10일 정도 빠를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농작업 준비를 앞당기고 저온피해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올해 개화시기를 배는 지역에 따라 평년보다 2~9일, 복숭아는 경북 청도가 4월 3일로 평년대비 최대 10일 빠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개화가 앞당겨진 것은 개화 직전인 3월 하순 평균기온이 청도의 경우 14.1℃로 평년보다 4.2℃ 높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개화기에 최저기온 –1.7℃ 이하(사과·배 –1.7℃, 복숭아 –1.1℃, 자두 -0.6℃)가 되면 서리피해가 우려되는데, 저온으로 꽃이 피해를 입으면 수정률이 낮아지면서 기형과로 이어지고, 결국 조기 낙과 등 큰 피해가 발생하므로 대비가 필요하다.

피해가 우려되는 과원은 미세살수장치, 방상팬 등 예방시설을 미리 점검해 즉시 작동되도록 하며, 냉기가 흐르는 방향에 울타리를 설치하고 빠져나가는 곳의 방해물을 제거한다.

또 풀이나 피복제를 제거하고, 저온 예상 1~2일 전 땅속 30cm까지 도달할 수 있는 정도의 지표면 관수를 통해 밤사이 방열효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최근 상습 서리지역, 물 양이 부족한 과원에서 가열수를 활용한 미세살수법이 큰 효과를 보는 것으로 보고되는데, 10~14℃의 지하수와 화목.등유보일러로 가열한 35℃ 이상의 온수를 섞어 서리 취약시간인 새벽 4~6시 사이에 살수(20℃)하면 온도를 보상받을 수 있다.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는 꽃가루은행을 통해 미리 꽃가루를 충분히 확보해 인공수분 등 결실이 잘 이뤄지도록 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

작업은 이슬이 걷힌 10시 이후부터 오후 3시 사이가 적합하고, 날이 건조하면 암술 수명이 짧아지므로 제때 2~3회 해주는 것이 좋다.

한편, 열매솎기 작업은 적정 착과량과 피해유무 등을 충분히 확인한 뒤 작업해야 한다.

조영숙 경북도농업기술원장은 "과수 농가에서는 매년 반복되는 4월초 꽃샘추위 등 기상 대비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하며, 농업기술원은 관련 연구와 신기술 보급사업 및 현장컨설팅을 통해 과수농가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