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이 미담이 영동군을 움직였다.

영동
학생들이 미담이 영동군을 움직였다.
선행 학생 찾아 표창장 수여 예정
  • 입력 : 2023. 05.17(수) 21:53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군은 인근 CCTV를 확인하고 학교에 안내 공문을 발송해 선행을 펼친 두 학생을 찾을 계획이다.(사진제공 영동군)
[영동/CTN]이기국 기자 = 충북 영동에 휠체어를 끌고 보행하시는 어르신을 구한 학생들의 미담이 전해졌다.

영동군 홈페이지 '군수와의 대화'에 지난 15일 '착한 일을 한 영동군 청소년들'이라는 제목으로 한 주민의 글이 화제다.

작성자 A씨는 학생들의 도움으로 신호가 바뀐 횡단보도를 할아버지가 무사히 건널 수 있었다는 내용을 올렸다.

A씨는 "지난 14일 18시30분경 영동읍 계산리 영동 제3교 인근 횡단보도에서 학생 2명이 신호등 파란불이 점멸중일 때 휠체어에 의지해 느린 걸음으로 보행하시는 할아버지를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에스코트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심지어 학생들은 이미 건넌 횡단보도를 되돌아가 반대 방향으로 건너시는 할아버지를 인도까지 이끌어 줬다"며 "정말 쉽지 않은 용기 있는 모습을 보여준 학생들을 꼭 칭찬해 달라"고 했다.

영동 제3교 인근 횡단보도는 국도 4차선 도로로 통행량이 영동군에서 가장 많은 곳이기에 두 학생의 선행이 없었더라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정영철 군수는 "학생들이 대견해 글을 올린 주민의 뜻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위급한 상황에서 아름다운 선행을 펼친 두 학생을 찾아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 하겠다"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