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노동력 절감 '드문모 심기' 연시회 개최

진천
진천군, 노동력 절감 '드문모 심기' 연시회 개최
  • 입력 : 2023. 05.22(월) 16:37
  • 이병종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드문모 심기 연시회(진천군 제공)
[진천/CTN] 이병종기자 = 진천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서정배)는 22일 진천읍 산척리 일원에서 '벼 육묘상자 자동이송 및 드문모 심기 연시회'를 개최했다.

'벼 육묘이앙 자동화 단지 조성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연시회에는 송기섭 진천군수를 비롯한 농업인 30여 명이 참석했다.

현장에서는 육묘상자 자동이송 장치 통해 모판을 못자리에서 자동 이송으로 꺼낸 다음 드문모 전용이앙기를 이용한 드문모 심기 연시를 진행했다.

벼농사에서 파종에서부터 이앙까지의 시간은 총 소요 농작업 시간 중 30%를 차지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볍씨 파종 후 싹을 틔운 육묘상자를 못자리 장소에 치상하거나 모내기를 위해 모판을 다시 꺼낼 때는 사람이 일렬로 줄을 서서 일일이 모판을 옮겨야 하기 때문에 많은 노동력도 필요했다.

하지만, 이날 보여준 시스템은 컨베이어로 육묘상자를 실어 나르는 육묘상자 자동이송장치 설치로 노동력을 40%까지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드문모 심기는 육묘상자당 파종량을 늘리고 모내기시 ㎡당 심는 포기수를 축소해 육묘상자를 줄이는 재배기술이다.

이를 통해 1천㎡당 육묘상자가 22~30개 정도 필요했지만 드문모 심기는 6~10개가 소요돼 육묘상자를 50~70% 줄일 수 있고 생산비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드문모 이앙을 시연한 송 군수는 "농촌은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고질적인 인력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며 "도농복합 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농업소득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노동력 및 생산비 절감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보급하고 혁신농업 기반을 마련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종 기자 whansign@daum.net
이병종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병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