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붕을 태양광 '에너지대전환'

경북
경북도, 지붕을 태양광 '에너지대전환'
한수원 투자 경북형 산단 지붕태양광 프로젝트 1·2·3호 동시 착공
  • 입력 : 2023. 05.22(월) 17:53
  • 이기국 기자
경북형 친환경 산단 지붕태양광 사업 착공식 행사 모습(사진제공 경상북도)
[경북/CTN]이기국 기자 = 경북도는 22일 영천 화산농공단지에 위치한 거평그린에서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장필호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사업본부장, 박병춘 한국에너지공단 부이사장, 경북도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기관이 투자하는 '경북형 친환경에너지 산단 태양광' 착공식을 가졌다.

행사는 지난 2월 14일 도청 K창에서 지역 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및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경북형 친환경에너지 산업단지 조성' 투자.지원 협약 체결 후 열린 첫 착공식이다.

이번 사업은 경북 산업단지 산업시설면적(8,215ha)중 30%에 해당하는 유휴 공간(지붕 등)에 2.5GW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산단 기업주에게 새로운 소득과 기후변화 규제(RE-100)에 대응한 글로벌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공관리는 지역기업의 100% 참여로 추진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

영천, 구미, 경산 3개소에서 1,380kw정도를 동시에 착공하는 산단 지붕태양광 프로젝트는 경북도와 함께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시군 투자유치부서 설명회 등을 통해 산업단지 태양광 프로젝트를 홍보한 성과인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제1호 산단 태양광 프로젝트 기업은 영천 화산농공단지에 소재한 인조잔디 제조.시공업체인 거평그린으로 공장지붕(6,745㎡)에 712.8KW를 설치한다.

한수원으로부터 20년 동안 연간 2천8백만원 정도의 임대료*를 받을 예정이며 최초 10년간 선금** 2억8천만원 정도를 미리 지급 받는다.

제2호 기업은 1972년 창사한 구미 장수기업으로 공단동에 소재한 자동차 범퍼, 플라스틱 제조사인 대명산업사로 태양광 391KW를, 마지막 제3호는 경산 진량읍에 소재한 문구·완구 도소매업체인 팔팔온유어완트로 태양광 276KW를 설치할 예정이다.

산업단지 태양광 프로젝트 동시 착공에 참여한 각 기업주들은 경북도에서 추진하는 에너지대전환 정책에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매우 뜻깊다고 전했다.

경북도는 향후에도 협약한 공기업 등과 함께 전담조직(원스톱지원단)을 운영해 사업 인허가에 대한 신속한 지원과 참여기업 에너지 진단 및 절약, 근로자 복지 등 지역상생을 위한 추가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입주기업 참여 확대를 통한 산업단지 태양광 프로젝트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