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부여카누종합훈련센터 건립 본격 추진

부여
부여군, 부여카누종합훈련센터 건립 본격 추진
  • 입력 : 2023. 05.24(수) 10:53
  • 오연근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부여카누종합훈련센터 조감도[제공=부여군]
[부여/CTN]오연근 기자 =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체계적인 카누 훈련 및 선수 양성을 위한 카누종합훈련센터 건립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군은 최근 도지정문화재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내 행위허가(현상변경) 심의 의결을 받으면서 카누종합훈련센터 건립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야외 훈련장은 시설이 노후화돼 있고 날씨와 외부조건에 따라 영향을 많이 받는 등 안전 확보의 문제가 제기돼 왔다.

부여군청 카누선수단은 열악한 야외 훈련장과 사설 체육시설에서 훈련을 받는 상황에서도 매년 2~3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하고 2022년 전국체육대회에서 8연패 19승의 저력을 보이는 등 수준 높은 경기력을 자랑한다.

카누종합훈련센터는 88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중 실내 훈련이 가능하도록 수중훈련시설(로잉탱크), 체력단련장, 숙소, 교육장 등을 갖출 계획이다. 선수단은 이곳에서 전보다 체계적인 트레이닝과 관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은 부여카누종합훈련센터 건립을 위해 2021년 9월 규암면 친수구역 내 운동오락시설 용지를 매입했다. 2022년 2월 기본 및 실시설계공모를 거쳐 계약을 체결하여 2022년 6월 도지정문화재 현상변경 심의 신청했으나 11월 부결되었다가 올해 5월 다시 심의 신청하여 원안가결됐다. 2024년 12월 건립공사 준공을 목표로 올해 말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세부적으로 구체화하고 내년 초에 착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방소멸위기 속에서 카누가 부여군 특화브랜드로 자리잡아 정주여건조성과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민선 8기 공약사업인 한국 최초 국제카누슬라럼 경기장 조성사업과 함께 카누종합훈련센터 건립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연근 기자 Oh125@hanmail.net
공주취재본부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오연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