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엄마'이도현, 안은진 흑기사 변신부터 라미란과 경찰서 소환까지

연예
'나쁜엄마'이도현, 안은진 흑기사 변신부터 라미란과 경찰서 소환까지
  • 입력 : 2023. 05.25(목) 13:57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필름몬스터
[연예/CTN]홍유선 기자 = ‘나쁜엄마’ 이도현이 안은진, 유인수와 또다시 얽힌다.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연출 심나연, 극본 배세영,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필름몬스터)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25일, 미주(안은진 분)의 흑기사로 등판한 강호(이도현 분)의 달라진 분위기를 공개했다. 여기에 경찰서에서 포착된 강호와 영순(라미란 분), 삼식(유인수 분) 패밀리의 모습도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영순은 강호가 사고 전 남긴 SD카드의 정체를 알게 됐다. 그 안에는 법대 입학부터 검사 시절까지 강호가 복수를 다짐해 온 시간들이 담겨 있었다. 이로써 강호가 사랑하는 사람들까지 버리고 냉혈 검사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밝혀졌다. 하지만 그 비밀을 마주한 영순은 강호가 해식(조진웅 분)처럼 위험에 빠질 것을 우려했고, “진짜 복수는 깨끗이 잊어 버리고 보란 듯이 잘 사는 것”이라며 그의 과거 기록들을 모조리 태워 없앴다. 과연 기억을 잃은 강호의 복수 계획은 이대로 없던 일이 될 것인지 향후 전개를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강호의 파란만장 조우리 살이는 계속된다. 공개된 사진 속 검사 시절처럼 완벽한 수트 차림의 강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평소와 다른 모습으로 읍내 외출에 나선 그가 의문의 싸움에 휘말린 미주를 발견, 두 사람의 사이를 가로 막고 서 상황을 진정시키고 있다. ‘흑기사’ 강호의 등장에 미주는 그의 팔짱을 끼고 한껏 의기양양한 표정이지만, 정작 강호는 겁에 질린 아이처럼 미주에게 꼭 붙어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파출소에서 조우한 동갑내기 친구의 상반된 반응도 눈길을 끈다. 천진난만한 강호와 그를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영순, 수갑을 찬 사고뭉치 삼식부터 경찰의 말을 듣더니 기절초풍하는 박씨(서이숙 분)와 청년회장(장원영 분)까지 모인 한바탕 소동이 호기심을 더한다.

25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영순과 조우리 마을 사람들이 강호의 혼처 구하기에 나선다. 또 강호의 비밀을 알게 된 영순의 새로운 다짐도 그려진다고. ‘나쁜엄마’ 제작진은 “영순이 강호의 비밀을 알게 되며 그를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한다. 강호에게 자신이 아닌 또 다른 가족을 만들어 주려는 계획도 그중 하나”라면서 “시한부 영순의 버킷리스트가 이뤄질 것인지, 강호는 그 바람대로 복수를 잊고 살아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 10회는 2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
홍유선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홍유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