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신규 택시 26대 세종 달린다

세종
6월부터 신규 택시 26대 세종 달린다
법인 12대·개인 14대 등 신규 택시면허 공급
인구규모에 맞는 택시증차로 시민불편해소 기대
  • 입력 : 2023. 05.25(목) 19:42
  • 정민준 기자
세종
△세종시 제공
[세종/CTN]정민준 기자ㅣ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가 택시부족에 따른 시민불편해소를 위해 법인택시 12대, 개인택시 14대 등 총26대의 택시면허를 신규 공급했다고 25일 밝혔다.

법인택시 12대 신규면허는 택시업계평가결과 등을 반영해 관내 업체인 ▲행복택시(3대) ▲큰누리택시(3대) ▲세종운수(3대) ▲한일여객(1대) ▲웅진택시(2대) 등 5곳에 지난달 면허 배분을 완료했다.

개인택시는 신규면허 발급을 위해 ‘세종특별자치시 개인택시운송사업면허 사무처리규정’에 따라 지난 3월 6일 대상자 모집공고를 실시하고 신청서 접수, 예비순위 공고 등 관련 절차를 진행했다.

시는 이어 지난 18일 ‘개인택시 운송사업 면허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개인택시 면허발급 우선순위를 심의·확정해 14대의 신규면허를 발급하기로 했다.

신규로 면허를 취득한 개인택시운전자와 법인택시회사는 운송 개시 신고 등 절차를 거쳐 내달부터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면허 공급으로 관내 택시면허는 총 412대에서 438대로 증가했으며, 시는 택시공급 부족에 따른 시민불편이 일정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우리시 과제는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인구규모에 맞는 택시를 확보하는 일”이라며 “이번 26대의 신규 택시면허 배분은 인구규모에 맞는 택시증차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