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평생학습도시 재지정… 2026년까지 지속한다

대덕
대전 대덕구, 평생학습도시 재지정… 2026년까지 지속한다

2주기 연속 재지정 평가 통과… 전담 조직 운영·이용자 만족도 개선 등 인정받아
  • 입력 : 2023. 10.17(화) 14:58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최충규 대덕구청장(사진 가운데)와 직원들이 17일 교육부 주관 대덕구 평생학습도시 재지정 확정을 축하하는 폼보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CTN]정민준 기자ㅣ 대덕구(구청장 최충규)는 교육부 주관 ‘2023년 평생학습도시 재지정 평가’를 통과해 2026년까지 평생학습도시 역할을 이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대덕구는 2020년 평생학습도시 재지정에 이어 2주기 연속 재지정 평가에 통과해 2026년까지 평생학습도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

이번 평생학습도시 재지정 평가는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후 만 4년이 경과한 특별·광역시 자치구·군 55개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평가대상 기간 3년간(2020~2022년) 평생학습 추진체계, 평생학습 프로그램 등 사업 운영, 평생학습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사업성 과를 종합적으로 심사했다.

구는 △전담 조직의 안정적 운영, 전문성 확보 △배달강좌 운영 시스템 개선 등을 통한 이용자 만족도 개선 노력 △평생학습 공동체 대상 다각적 지원체계 구축 △사업 성과의 디지털화를 통한 공공 자산화 등 우수한 평가를 받아 평생학습도시로서의 역량을 재확인하고 지속가능성을 검증받았다.

이번 재지정에 따라 구는 매년 사업 추진 성과를 점검·분석해 사업에 반영하는 등 체계적인 성과관리 체제를 구축하고, 평생교육 인프라 구축 및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지역과 주민의 성장을 지원하는 체계적인 평생학습도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구민들에게 새로운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언제 어디서든 쉽게 교육을 접할 수 있는 ‘평생학습도시 대덕구’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2024년에는 평생학습관을 개관해 전문강좌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평생학습의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평생학습도시의 기반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