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회기 연기는 선거와 무관하다고 밝혀

의회
목포시의회, 회기 연기는 선거와 무관하다고 밝혀
시내버스 협상에 충분한 시간을 주기 위해 의장단 회의를 거쳐 연기 결정
의회의 정당한 권한 행사를 정쟁의 도구로 이용해서는 안될 것
  • 입력 : 2024. 03.06(수) 20:52
  • 하성매 기자
정부ㆍ의회
정부
국회
의회
충청의회
지난해 목포시의회 제386회 본회의 모습(사진제공 목포시의회)
[의회/CTN]하성매 기자 = 목포시의회(의장 문차복)가 민주당 배종호 예비후보의 기자회견 보도자료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배 예비후보는 지난 5일자 보도자료에서 "오는 7일부터 20일까지 열리기로 했던 목포시의회 임시회 일정이 갑자기 연기된 것은 특정 후보를 돕는 선거운동에 집중하기 위함이 아니냐"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목포시의회는 현재 집행부에서 추진 중인 ''시내버스 운송사업 인수.인계 협상'이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결과를 거둘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주기 위해 부득이하게 연기하였으며, 선거와는 아무런 연관점이 없음을 밝혔다.

실제로 도시건설위원회는 지난 2월 26일, 대중교통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집행부가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시민의 의지를 반영하여 다시 협상에 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또한 회기 연기 결정은 지난 2월 28일, 의장단 회의를 거쳐서 전체 의원의 동의를 받아 이루어졌다.

목포시의회는 "회기 결정은 법에서 부여받은 의회 고유의 권한임에도 불구하고 근거 없는 말로 시민을 호도하는 것은 의회의 자율권을 침해함과 동시에 목포시민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문차복 의장은 "사실과 무관한 보도가 시민에게 불필요한 오해와 혼란을 야기하는 것은 심히 우려스러운 일"이라면서 "목포시의회는 우리시 최대 현안인 시내버스 문제를 시민의 눈높이와 절차의 적정성에 입각하여 최선을 다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