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 원본부교회, 해외에서도 성지순례 행렬 '인기만점'

종교
통일교 원본부교회, 해외에서도 성지순례 행렬 '인기만점'
- 가정연합 초창기 교회로 서울특별시로부터 서울미래유산으로 인증 받아
- 64년 전 문선명·한학자 총재 성혼식 장소로도 알려져 국내외 성지순례객 이어져
  • 입력 : 2024. 03.21(목) 14:50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해외에 있는 가정연합 신도들이 한국을 방문해 가정연합 초창기 교회였던 통일교 원본부교회에 성지순례로 찾아와 가정연합의 역사와 전통을 배워가고 있다./사진=가정연합 제공
[종교/CTN]가금현 기자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가정연합, 구 통일교)은 지난 20일 한국에서 창종된 신흥종교로 국내 신자들 뿐만 아니라 해외 신자들의 한국으로 성지순례 행렬이 계속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해외에 있는 가정연합 신도들이 한국을 방문해 가정연합 초창기 교회였던 통일교 원본부교회에 성지순례로 찾아와 가정연합의 역사와 전통을 배워갔다.

지난달 2월 7일에는 브라질, 아르헨티아, 콜롬비아, 페루, 볼리비아, 칠레, 파라과이, 우루과이, 에콰도르, 베네수엘라 총 남미 10개 나라에서 300여 명의 청년학생들이 통일교 원본부교회를 찾았다.

통일교 원본부교회는 서울 용산구 청파로(靑坡路) 47나길 83번지에 위치한다.

청파는 푸른 언덕이라는 뜻으로 지금은 예배 등 일상적인 종교활동은 없는 교회지만, 한국전쟁 직후 폐허나 다름없는 이곳에서 문선명 총재는 직접 목회를 하면서 아득한 미래에 대한 희망을 설파했다.

또 1960년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성혼식과 1961년 36쌍 합동축복결혼식, 1962년 72쌍 합동축복결혼식의 장소로 알려져 전 세계인이 참석하는 국제합동축복결혼식의 토대가 된 장소이다.

서울특별시로부터 서울시민의 기억과 감성이 담긴 가치 있는 근현대 문화유산으로 인증을 받아 2013년 서울미래유산으로 등재돼 국내 신자들과 해외 신자들의 성지순례 행렬이 계속 되고 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신문사 블로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