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아산소방서, 봄철 부주의 화재예방 안전수칙!

기고
[기고] 아산소방서, 봄철 부주의 화재예방 안전수칙!
  • 입력 : 2024. 04.17(수) 11:37
  • 조성찬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김선태 예방총괄팀장
[기고/예방총괄팀장 김선태 =아산소방서] 봄철이 한창이다. 따뜻한 날씨와 함께 자연이 활기를 찾고 산책하기 좋은 계절이지만,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언제나 우리를 위협한다.

최근 5년간(`19~`23년) 아산시 봄철 화재 발생 건수는 305건이며, 그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160건으로 전체 화재의 5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주의 화재 세부 요인으로는 담배꽁초(34.4%), 불꽃·화원방치(21.3%), 용접·절단·연마(10%) 등으로 확인되었다.

봄철, 부주의 화재로부터 안전할 수 있는 방법을 함께 알아보자.

첫째, 야외 활동 시에는 항상 신중을 기한다. 화기를 사용할 때는 주위에 건조한 잔가지나 가까운 나무 등의 가연성 물질이 없는지 확인하고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불꽃이 완전히 꺼졌는지 확인해야 한다.

둘째, 담배와 같은 화염을 동반하는 활동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담배꽁초는 불씨를 완전히 제거 후 지정된 장소에 버린다.

셋째, 주거 공간에서 화기 사용 시 자리를 비우지 않고 화재 경보기와 소화기를 설치하여 화재가 발생했을 때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항상 대비해야한다.

마지막으로, 봄철에는 건조한 바람이 분다. 불을 사용할 때는 바람이 불지 않는 장소를 선택하고, 불씨가 완전히 꺼졌는지 확인해야 하며, 쓰레기, 논, 밭, 임야 소각은 하지 않는다.

불은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사용자에게 행복을 줄 수도 있고, 불행을 안겨줄 수도 있다. 우리 모두 안전 수칙을 숙지하여 화재로부터 우리의 가정과 자연을 지킬 수 있도록 대비해야겠다.



조성찬 기자 sungsoi@naver.com
조성찬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조성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