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장애인 활동지원사 맞춤형 양성

전남·광주
전남도, 장애인 활동지원사 맞춤형 양성
찾아가는 교육.주말반 신설 등 교육 접근성 높여
  • 입력 : 2024. 04.22(월) 23:03
  • 하성매 기자
호남
장애인 활동지원사 양성 교육 모습(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일상생활과 사회활동이 어려운 장애인에게 자립생활과 사회 참여를 지원하는 장애인활동지원사 양성 교육을 주말반과 찾아가는 교육 등 맞춤형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직장생활로 주중에 교육 참여가 어렵거나 지리적 접근성이 떨어지는 열악한 농어촌 지역 거주자 편의를 위해 신설됐다.

맞춤형 교육은 전남도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실시한다.

18세 이상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하며 활동지원사 활동을 바라는 도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또한 권역별로 지정된 교육기관 3개소에서 3천 명 수료를 목표로, 지난해보다 14회 늘어난 총 59회차로 확대 편성해 운영한다.

교육과정은 기본과정(이론 및 실기교육 40시간·현장실습 10시간)과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간호사 등 유사경력자 등이 수강하는 전문과정(이론 및 실기교육 32시간.현장실습 10시간)으로 이뤄진다.

교육은 장애의 이해 및 인권, 장애유형별 활동지원, 응급상황과 대처방법, 일상생활 및 의사소통 지원 등 장애인활동지원사로서 가져야 할 직업윤리와 전문성 강화를 위한 교육으로 구성됐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장애인활동지원사는 장애인의 자립과 도전을 돕는 의미 있는 일을 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이 건강하고 안전한 일상생활을 누리도록 활동지원사 양성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현재 전남에는 74개의 장애인활동서비스 제공기관에서 5천400여 장애인 활동지원사가 장애인의 일상생활과 사회 참여를 지원하고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