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터널화재 대피요령

기고
[기고문] 터널화재 대피요령
  • 입력 : 2024. 05.07(화) 09:48
  • 조성찬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소방장 전흥주
[기고/소방장 전흥주=아산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소방청 화재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9-2023년) 발생한 차량화재 장소 중 터널 내 화재는 총 106건 발생했으며, 한국도로공사 통계의 경우 최근 5년간(2019-2023년) 터널 내 교통사고로 인한 화재발생은 전체의 3.5%를 차지하고 있다.

터널 내 화재 발생 시 대처가 어렵고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터널 화재 특징

일반적인 화재와 달리 폐쇄적인 공간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연기와 유독가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시야 확보가 어려우며 공기 온도가 순식간에 1000도 이상 올라갈 수도 있다.

▶터널 내 화재 발생시 대피 요령

1. 화재 발생 시 차량과 함께 터널 밖으로 신속히 이동한다.

2. 터널 밖으로 이동이 불가능한 경우 양옆으로 정차한다.

3. 시동을 끈 후 키를 둔 채 연기 반대 방향으로 대피한다.

4. 자세를 낮추고 손으로 코와 입을 막아 연기 흡입을 최소화한다.

5. 피난 유도등을 보고 터널 탈출 또는 비상대피소로 이동한다.

6. 대피 후 비상벨, 비상 전화로 터널 내 화재 상황을 알리고 119에 신고한다.

터널 화재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위와 같은 대피 요령 따르는 것이 중요하며 당황하지 않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암순응 현상과 안전운행

암순응은 밝은 곳에서 어두운 곳으로 들어갔을 때 처음에는 앞이 잘 보이지 않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다시 보이게 되는 현상으로 터널 진입 시 사고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터널 진입 전 감속하고 안전거리 유지해야 하며, 앞지르기 및 차선변경 금지 등 안전운행을 해야한다.



조성찬 기자 sungsoi@naver.com
조성찬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조성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