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詩는 놀고만 갔다!

옥천
옥천군, 詩는 놀고만 갔다!
37회 지용제 마무리
  • 입력 : 2024. 05.20(월) 22:05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황규철 군수가 나태주 시인(왼쪽)과 기념촬영을 했다.(사진제공 옥천군)
[옥천/CTN]이기국 기자 = '향수'의 시인 정지용(1902~1950)을 기리기 위해 그의 고향 옥천에서 열린 '37회 지용제'가 충청북도 6년 연속 최우수.우수 대표 문학축제의 저력을 보여주며 19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시민(詩民)나라 골목 문학축제'라는 주제로 진행된 행사는 정지용 생가 주변 마을과 구읍 골목 곳곳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부스와 대표 문학축제로서 다양한 문학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올해는 정지용 시인뿐만 아니라 제자인 윤동주 선생과 제26회 정지용 문학상 수상자이자 시 '풀꽃'으로 유명한 나태주 시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지용공원, 동주정원, 풀꽃詩장)으로 재구성해 눈길을 끌었다.

나태주 시인을 17일과 18일 양일간 초청해 '내가 읽으면 태주가 해설', '풀꽃시인이 전하는 이야기', '풀꽃시인 팬사인회' 등을 진행해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17일 전국짜짜꿍동요제에서는 14개 팀이 각축을 벌여 대상의 영예는 웃는 나 웃는 날을 부른 라임트리 프렌즈팀에 돌아갔다.

18일 열린 7회 정지용국제문학포럼에는 일본, 중국, 미국 문학인 10명이 모여 '정지용과 윤동주, 시대적 영향'이라는 주제로 정지용 시 세계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으며, 36회 정지용문학상 시상식에서는 수상작 '3월 三月'의 이재무 시인에게 상패와 2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19일 죽향초등학교에서 열린 '23회 전국정지용백일장'에는 전국의 청소년 및 일반인 300명이 참가해 원고지에 각자의 소중한 꿈을 펼쳤다.

특히 올해 축제는 전국의 문학인뿐만 아니라 누구나 쉽게 문학에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학 콘텐츠를 재구성해 재미와 감동을 더했다는 방문객들의 평을 받았다.

황규철 옥천군수는 "지용제는 지용 문학 정신을 이어가고 발전시키는 동시에 딱딱할 수 있는 문학 행사에서 벗어나 누구나 함께 어울리고 즐기는 축제"라며 "찾아주신 분들과 개최를 위해 애써 주신 옥천문화원 및 각 주관단체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