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의회, 주요 현안부터 민생까지 '송곳' 제언 쏟아져

충청의회
대덕구의회, 주요 현안부터 민생까지 '송곳' 제언 쏟아져
올해 첫 정례회서 구정질문 진행…의장 “집행부와 수시로 머리 맞댈 것”
  • 입력 : 2024. 06.14(금) 15:35
  • 정민준 기자
국회ㆍ의회
정부
국회
의회
충청의회
대덕구의회가 지역 발전과 구민 복리 증진을 위해 주요 현안과 민생 관련 각종 제언을 쏟아냈다.
[정치/CTN]정민준 기자ㅣ대덕구의회(의장 김홍태)가 지역 발전과 구민 복리 증진을 위해 주요 현안과 민생 관련 각종 제언을 쏟아냈다.

구의회는 14일 제275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의장을 제외한 의원 7명이 전원 참여한 가운데 구정질문을 진행했다.

우선 박효서 의원은 대덕구 대표 축제인 ‘대덕물빛축제’의 추진 사항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며 기존 축제와의 차별화 전략과 ‘킬러콘텐츠(매력적인 핵심 콘텐츠’ 마련을 주문했다.

조대웅 의원은 젊은 계층 주거 안정을 위해 조성된 ‘신탄진청년주택’의 인접 건축물과 관련해 일조권 침해, 상가건물로서 유리한 환경 등을 들어 해당 건축물의 건축 인·허가 과정의 아쉬움을 밝혔다.

이준규 의원은 ‘대덕거리 맥주페스티벌’에 대해 지역 문화자원 등과 연계된 소규모 브랜드로 이뤄진 ‘로컬브랜드 상권’으로서 육성할 필요성을 제기하며 관련 정책 마련과 재정 지원을 요구했다.

전석광 의원은 대덕구 신청사 등이 들어설 연축지구를 ‘제2대덕특구’로 조성해 일자리 창출과 인구 유입 등 낙후된 대덕구 동북권의 획기적 변화와 지역 균형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흥 의원은 막대한 신청사 건립 비용 등을 고려해 한정된 자원을 우선순위에 따라 전략적으로 배분해야 하고, 중‧장기적 시각에 맞춰 재정운용 계획을 설계해 달라고 강조했다.

양영자 의원은 지역 관급공사 하자 발생과 관련해 우려를 표하는 한편, 완공 후 다량의 부실이 발생할 시 설계·감리·시공 중 원인을 명확히 확인하고 책임소재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연 의원은 장기 방치된 빈집에 대해 ‘빈집 활용 사업’이 주거 환경 개선뿐 아니라 인구 유입, 관광 명소화 효과까지 이어져야 한다며 종합적인 사업 추진 전략과 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홍태 의장은 “구정질문 때뿐 아니라 집행부와 수시로 소통하고 머리를 맞대 현안 해결과 지역 발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