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친환경 생태농업 다큐멘터리 '정직한 땅의 선물 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의 비밀' 제작 방영

- 경남 우수 친환경 생태농업단지 1년간 영상에 담아
- 2020년 10월 2일 아침 9시 20분 채널 A TV 방송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2020년 09월 28일(월) 23:01
다큐멘터리 예고 화면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의 1년간의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정직한 땅의 선물․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의 비밀'이 오는 10월 2일 아침 9시 20분에 채널 A 추석특집 방송으로 전국 전파를 탄다고 밝혔다.

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은 유기 논과 밭에서 생산한 사료를 가축에게 먹이고, 그 가축의 분뇨를 퇴비로 다시 논밭에 뿌리는 순환형 농업을 말한다.

경남도는 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농업환경의 중요성을 알려 친환경 재배와 소비를 확대하기 위해 다큐멘터리를 기획 제작하게 됐다.

다큐멘터리는 고성군 생명환경단지와 산청군 차황광역단지를 배경으로 지난해 7월부터 친환경 벼의 파종부터 수확까지의 1년간 과정을 영상에 담았다.

경남의 친환경농업을 이끌어가는 정용국 차황친환경메뚜기작목반장, 이문혁 산청자연순환농업법인 대표, 빈상철 고성군 독실마을이장, 이수원 고성군 친환경농업과장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경축순환농법으로 벼가 재배되는 전 과정이 방송된다.

또한, 유기축산농장 교육 체험과 산청메뚜기축제 등에 미래 먹거리 주역인 아이들이 참여하고, 국가무형문화재인 고성농요가 포함되어 재미와 볼거리를 더했다.

고성군 생명환경단지는 우렁이 농법과 직접 제조한 미생물제제로 생명환경쌀을 생산하며, 국가중요유산으로 지정된 둠벙이 자연 그대로 보전되고 있다.

산청군 차황광역단지는 황매산 아래 다랭이논에서 친환경 사료를 먹인 유기 한우의 축분을 다시 논에 뿌려 활용하는 경축순환농법으로 친환경 쌀을 생산하고 있다.

두 지역은 경남도의 친환경인증 면적 4,968ha 중 25%인 1,222ha를 차지하며 친환경 경축순환농법으로 쌀을 생산하는 대표적인 지역이다.

정재민 경남도 농정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고향 방문을 못한 시청자들에게 산청군 황매산 자락 아래의 다랭이논과 고성군 넓은 들판의 아름다운 자연 경치와 더불어, 친환경 농업의 값진 과정들을 보며 고향의 향수를 달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에 경남 친환경농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상남도는 친환경생태농업 육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친환경농업 인증면적이 4,968ha로 지난해 4,807ha 대비 3.3%(161ha) 늘었으며, 향후 친환경 기반구축 확충과 함께 산지조직화 및 홍보 등 소비확대 시책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이 기사는 CTN 충청탑뉴스 홈페이지(http://www.ct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