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곤충산업 전문가 도전을 위해 성큼, 한 걸음

- 10.14.(수)~11.20.(금)(기간 중 10회), 곤충사육농가 등 28명 참석
- 곤충산업 발전 핵심 경영주체 양성을 통한 곤충식품 고부가가치 창출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2020년 10월 16일(금) 23:19
경남곤충대학 개강식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최달연)이 도내 곤충사육 농가가 늘어남에 따라 사육기술을 체계화하고 곤충산업 핵심 경영 농업인을 양성하기 위해 '제4기 경남곤충대학'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4일 농업기술원 미래농업교육과 200호에서 개강식을 갖고 시작된 경남곤충대학은 곤충사육 농업인 등 28명을 대상으로 곤충산업 현황, 고품질 곤충생산·유통기술, 우수사례 공유 등을 오는 11월까지 교육일정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교육은 도내 곤충산업 핵심 경영농업인 육성을 목표로 추진하기 위한 과정이며, 농업종사자뿐만 아니라 농업을 희망하고 곤충산업에 관심이 많은 농가를 대상으로 교육생을 선발했다.

제4기 교육생들은 곤충산업화가 가능한 꽃무지, 지네, 갈색거저리, 장수풍뎅이 등 곤충 생태에 대한 기초 지식과 함께 식용, 약용, 사료용 등 곤충 활용에 관한 이론과 실습을 거쳐 6차산업화 현장학습을 병행하여 곤충사육에 관한 기술을 익히게 된다.

기술보급과 노치원 소득기술담당은 "농산업 개방화시대 대응한 틈새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체계화된 과학영농 중점교육을 통해 안정적인 영농정착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3년 곤충산업 인력양성기관으로 지정된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2017년 경남곤충대학 1기를 시작으로 2019년(3기)까지 교육생 95명을 배출했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이 기사는 CTN 충청탑뉴스 홈페이지(http://www.ct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