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설 명절 화재예방 안전대책 추진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2022년 01월 17일(월) 22:43
영동소방서 전경
[영동/CTN]이기국 기자 = 영동소방서(서장 임병수)는 다가오는 설 연휴을 앞두고 지역 주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재예방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5년(2017년~2021년)간 충북에서 설 연휴 기간 중 100건의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지는 등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9억9천여 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기간 1일 평균 화재는 5건으로 평소(4.09건)보다 22.2% 더 많은 화재가 명절 기간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으며, 화재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58.7%로 가장 높았다.

이에 옥천소방서는 설 연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해 화재위험 요인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예방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관내 요양원, 소규모 숙박시설, 주거용 비닐하우스 등 피난취약시설 소방안전컨설팅을 실시하고, 주택용소방시설 홍보를 통해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제로화에 힘쓸 예정이다.

특히, 연휴 기간인 1월 28 ~ 2월 3일까지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해 화재 예방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소방관서장 중심의 신속한 상황 관리와 출동체계 확립을 통해 빈틈없는 현장대응 체계 구축에 나선다.

임병수 서장은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빈틈없는 안전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지역 주민들도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가 없도록 많은 관심과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CTN - 확실하고 진실된 뉴스! 홈페이지(http://www.ctnew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