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익수자 구조...끝내 돌아오지 못해

사건사고
태안해경, 익수자 구조...끝내 돌아오지 못해
  • 입력 : 2019. 07.24(수) 15:06
  • 이재필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는 24일 아침 5시 20분께 충남 태안군 신진도 수협 앞 해상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로 긴급출동해 의식없는 익수자, H호 기관장 김모씨(70세)를 구조해 태안의료원으로 긴급 후송했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사고현장에 긴급 출동한 태안해경구조대(대장 오중봉)는 익수자 김씨와 구조를 위해 뒤따라 물에 뛰어든 H호 선장 이모씨(65세)를 모두 물 밖으로 구조하고 의식없던 김씨는 육상에 대기한 119구급대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긴급후송했으나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징어 어획물 운반선 H호(39톤)는 당일 아침 5시10분께 신진항에 입항해 선미에서 계류 홋줄 작업 중이던 김씨가 바다에 추락했다는 선장과 선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
이재필 기자 입니다.
이재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