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기관고장 낚시어선 긴급예인 9명 전원 무사

사건사고
태안해경, 기관고장 낚시어선 긴급예인 9명 전원 무사
- 궂은날 다중이용선박 주변 안전상황 고려, 긴급예인 실시 -
  • 입력 : 2020. 05.17(일) 15:54
  • 이재필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17일 오전 충남 태안군 천리포 서쪽 5마일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낚시어선 A호와 승선자들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는 태안해경. (출처=태안해양경찰서)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해양경찰서는 17일 일요일 오전 6시 35분쯤 충남 태안군 천리포항 서쪽 5해리 떨어진 해상에서 9명이 탑승한 채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3톤급 낚시어선 A호를 안전장소로 긴급예인했다고 밝혔다.

"냉각수가 안 돌아서 엔진과열로 기관고장이 발생해 기관수리가 불가하다."며 해상에서 표류하던 A호 선장 박모씨(51세)의 전화신고를 받고 출동한 연안경비함정 P-111정과 모항파출소 연안구조정은 해상안개로 항행선박과의 충돌 위험성 등을 고려해 주변 안전관리 및 승선자 전원 구명조끼 착용상태 등을 확인하는 한편, 마스크 착용과 체온이상 확인과 함께 승선원을 경비함정으로 옮겨 태운 후 A호를 인근항포구로 안전하게 긴급예인했다.

A호 선장 박씨는 "갑작스런 해상안개 등 궂은 바다상황에도 해양경찰이 적극적인 구난조치로 끝까지 안전하게 도와줘서 우리같은 바다종사자들은 늘 든든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농무기인만큼 출항전 에 장비점검을 더욱 꼼꼼히 챙겨 뜻하지 않은 해양사고 예방에 긴장감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해경 관계자는 오는 7월까지는 게릴라성 해상안개가 자주끼는 농무기(濃霧期)여서 해양종사자 및 수상레저객 등 연안해역 활동자들의 각별한 안전주의를 당부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