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내버스 "방만한 경영부실에 준공영제 전면조사해야”

의회동정
대전시 시내버스 "방만한 경영부실에 준공영제 전면조사해야”
- 오광영 의원, K교통 직원4대보험료 유용사례 지적, 사업자 도덕적해이 질타
  • 입력 : 2020. 06.04(목) 14:34
  • 정민준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오광영 대전시의회 의원
[정치/CTN]정민준 기자ㅣ대전광역시의회 오광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2)은 4일 제250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시내버스 준공영제의 역기능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대전시가 사업주들의 방만 경영 등 준공영제에 대해서 전면적이고 특별한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은 "K교통이 지난 1월부터 4개월간 직원들의 4대 보험료를 체납해 경찰에서 수사하여 검찰로 송치되었다"며 이와 관련하여 “대전시에서 지급한 3억원이 유용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에는 근무하지 않는 친인척을 직원으로 등록하여 인건비를 받아내다가 적발된 사례가 있다"고 전하며,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대전시 버스회사에 대한 대전시의 감사가 부실한 점을 지적했다.

이러한 버스회사의 방만경영, 경영부실과 관련하여 오광영 의원은 "지난해 제정된 대전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조례에 근거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오 의원은 장기적으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개통 등과 관련하여 "대전시 공공교통 전반을 관리하는 교통공사 설립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하여 중장기적으로 시내버스 완전공영제 전환 계획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시내버스 완전공영제의 단계적 전환 계획으로 문제가 된 일부노선이나 한시면허를 내준 노선에 대하여 도시철도공사 등의 기관에서 직접 시범운영을 제안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