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세상보기' 슬기로운 여가생활

기고
[기고]'세상보기' 슬기로운 여가생활
- 대전마케팅공사 최철규 사장
  • 입력 : 2020. 06.08(월) 09:54
  • 정민준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인사
동정
신년사
송년사
창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대전마케팅공사 최철규 사장
요즈음 일상생활에서나 드라마 등에서 일과 여유시간을 슬기롭게 병행하는 내용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모양이다.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생활속에서 알뜰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들과 이야기들이 공감과 위안을 얻기 때문인 것 같다.

특히, 그동안 실속 보다는 겉모습에, 본질적인 일 보다는 불요불급한 일들에 신경쓰고 돈을 쓰고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를 되돌아보고 줄이고 고쳐나가면서 자기의 시간을 슬기롭게 보내려는 노력들에 관심과 동참이 늘어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이러한 슬기로움은 여가생활에도 필요한 것 같다. 그동안 열심히 일한 시간의 보상이자 댓가로 주어진 쉬는 시간은 별 생각 없이 마음대로 보내도 좋은, 지극히 개인적인 시간이자 별로 중요하지 않은 시간인 것처럼 취급되었고 사회적으로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 대상이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사회가 발전할수록 여가의 중요성이나 다양성이 커지고 사람들은 더욱 긴밀히 다방면으로 연결되면서 개인의 쉬는 시간도 슬기롭게 보내는 것이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중요해진다 볼 수 있다. 사실 일할 때는 누구나 열심히 잘 하려하지만, 쉴 때는 잘 하려는 경우가 드문 것 같다. 쉬면서까지 그렇게 해야 하느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잘 쉬지 못하면 소중한 휴식시간을 허비한 것 같아 후회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각종 기술들이 발달하면서 여가에 관련된 기술들도 발달하여 우리 주변에는 우리들의 쉬는 시간들을 너무 쉽게, 너무 많이 뻿어가는 것들이 많고 앞으로 계속 늘어날 상황이다. 여가생활에도 시간관리가 더욱 중요해지는 이유라고 할 것이다.

시간관리에 대해서는 수많은 명언들이나 요령들에 관한 말들이 과거부터 현재까지 넘쳐난다. 이러한 조언들을 여가시간에도 적절하게 적용하면 좀더 슬기롭게 생활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까 생각해본다.

성공하는 사람들은 여가생활을 잘 보낸다고 한다. 일도 잘 하지만 여가도 슬기롭게 보낸다는 것인데, 일을 잘 하려면 잘 쉬어야 하고, 잘 쉬려면 일을 잘해야 한다는 의미일 것이다. 이처럼, 일과 삶이 단순히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을 넘어, 일과 삶이 조화를 이루고 시너지효과를 발휘하고 행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일상생활이 중요해지는 것 같다. 그래서, 세계적인 행복 전문가 베일런트도 일과 휴가의 조화가 개인의 발전은 물론, 행복에도 중요한 조건으로 강조하고 있다.

이번 달부터 여름이 시작되는데, 올 여름은 코로나 사태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속에서 역대급 무더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까지 더하는 상황이다. 전염병이 여전한 상태에서 무더위까지 겹쳐 그 어느 때 보다 슬기로운 여가생활이 중요한 상황이라고 생각된다.

본인의 건강과 일상은 물론, 다른 사람들의 건강과 일상도 지켜줄 수 있는 우리 모두의 균형있는 생활이 정착되어 개인의 발전은 물론, 사회가 더 발전할 수 있는 든든한 초석이자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