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선 논산시장, "가능한 모든 경우의 수를 대비해 촘촘한 재난 대응체계 갖출 것"

논산
황명선 논산시장, "가능한 모든 경우의 수를 대비해 촘촘한 재난 대응체계 갖출 것"
  • 입력 : 2020. 08.04(화) 14:18
  • 정지철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논산/CTN]정지철 기자 = 황명선 논산시장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위해 "신속한 복구작업에 만전을 기함과 동시에 철저한 원인분석과 현황파악을 통해 재난상황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촘촘한 대응 매뉴얼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 시장은 4일 시청 국·과·소장 및 직원과 집중호우 상황점검을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지난달 28~31일 집중된 호우에 따른 피해상황과 향후 대처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황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달 말에 내린 집중호우로 산사태, 도로피해, 지방하천 범람, 하우스 침수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피해를 입은 시민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광범위하면서도 세심한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금주에 비 소식이 남아있는 만큼 지속된 강우로 지반이 약해진 급경사지나 비탈면 붕괴 등의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선제적인 예찰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재난상황을 예측하고,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비상대책시스템을 가동해 시민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논산시는 지난 달 말 내린 폭우로 최고 218mm, 평균 134mm의 강수량을 기록, 산사태 3개소, 소교량 파손, 도로피해, 하우스, 주택 일시침수 등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호우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연산면, 은진면, 탑정호 등 주변 침수피해지역 현장을 방문해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피해상황에 대한 면밀한 현장조사와 함께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시는 야간 시간대 인명피해 방지를 위한 안전조치와 함께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배수펌프장 등 재해대응시설에 대한 점검과 피해 발생 시 응급복구장비를 신속하게 동원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정지철 기자 lby4426@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