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방역 지침 준수 속 실내 공공체육시설 개방

영동
영동군, 방역 지침 준수 속 실내 공공체육시설 개방
- 가벼운 운동으로 코로나19 스트레스 날려버리기
  • 입력 : 2020. 08.04(화) 14:38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체육시설 방역 모습
[영동/CTN]이기국 기자 = 영동군은 코로나19로 인해 임시휴관했던 실내 공공체육시설을 제한적으로 개방해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군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 2월 25일부터 5개월 넘게 문을 닫았던 실내공공체육시설을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하에 이달부터 개방·운영한다.

이는 중앙대책본부가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공공시설 운영 재개를 허용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영동군문화체육센터, 실내테니스장, 실내소프트테니스장, 탁구장, 궁도장, 각 읍·면 게이트볼장이 해당된다.

이들 장소들은 접근성도 좋고, 건강도 챙길 수 있어 군민 여가 장소로 큰 인기를 끌던 곳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임시 휴관하면서, 군민들에게 큰 아쉬움으로 남았던 곳들이다.

군은 지역에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치 않고, 군민들이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적극 동참해주고 있어, 군민들의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실내공공체육시설 개방을 결정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가족, 친구, 동료들과 함께 우의를 다지며 무더위와 스트레스를 날려 버릴 수 있는 건전한 여가·문화의 장이 다시 문을 연 셈이다.

군은 시설 개방에 앞서 1주일여간 해당시설에 대해 철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모든 시설내에 손소독제와 출입자 명부를 비치했다.

이용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운동 시 최대한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발열체크 및 손도독, 마스크 쓰기, 출입명부를 작성하는 등 체육시설 생활속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 이용할 수 있다.

이들 개방된 시설은 방역수칙 미준수 시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즉각 운영이 중단되며, 전국적 코로나 발생 추이에 따라서도 운영방침이 변경될 수 있다.

군은 각 시설별로 공무원 1명, 민간인 1명을 방역책임자로 지정하고, 시설 내부에 대해서도 전체 일일 방역이 진행되며, 소독대장 작성토록 하는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속에 체육시설을 운영할 방침이다.

대규모 인원 참석 행사는 이용이 제한된다.

군은 오랜 휴관으로 인한 군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철저한 방역과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하며 이용객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들이 생활 속 불편함을 감수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덕에 실내체육시설들이 제한적이지만 운영될 수 있었다"라며, "아직까지는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되며 성숙하고 올바른 시설이용을 당부한다"라고 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