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미래발전 위한 ‘2035년 태안군 기본계획’ 최종 승인!

태안
태안미래발전 위한 ‘2035년 태안군 기본계획’ 최종 승인!
- 계획인구 8만 2천명, 시가화예정용지 1.824㎢
- '사람ㆍ자연 잇는 황금해안, 창조적 도약 꿈꾸는 신해양도시 태안' 발전 구체화
  • 입력 : 2020. 08.05(수) 10:23
  • 이재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태안군청 전경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군이 충청남도에 승인 신청한 '2035년 태안군기본계획'이 최종 승인됐다.

'2035년 태안군기본계획'은 태안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으로, 공간계획뿐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 발전 로드맵이다.

이번에 승인된 기본계획에 따르면, 군의 2035년 목표 계획인구는 태안기업도시 등 각종 개발 사업으로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구와 주간활동인구를 고려해 8만 2천 명으로 승인됐다.

또한, 태안 전체면적 946.588㎢ 가운데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 가용지는 1.824㎢로 확정됐으며, 이중 도시지역은 0.815㎢ 비도시지역 지구단위계획은 1.009㎢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해 태안의 장기 발전계획 추진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도시의 여건변화와 지역특성 등을 고려해 도시공간구조와 생활권을 △태안읍·남면(중심생활권) △안면읍·고남면(남부생활권) △원북면·이원면(북부생활권) △근흥면·소원면(서부생활권) 4개 생활권으로 설정했으며, '태안읍·남면(중심생활권)'은 행정·업무·상업·문화 기능의 태안읍 중추기능을 강화하고, 기업도시 조기 활성화를 도모하는 한편, ‘원북면·이원면(북부생활권)’은 해양생태정원·첨단농업 기능 중심의 '가로림만 해양생태정원, 이원간척지구 내 스마트팜 온실'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더불어, '소원면·근흥면(서부생활권)'은 복합해양문화·해양관광 기능 중심의 '복합해양문화 콤플렉스, 만리포 국민관광 거점' 조성을, '안면읍-고남면(남부생활권)'은 레저휴양·거점관광 기능 중심의 '생태힐링·체험휴양관광거점, 안면도 거점관광지' 등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군은 주요 교통계획으로 상위계획인 고속도로건설 5개년계획인 '대산-당진 고속도로(동서4축 지선)', 충청남도 종합계획인 '당진-태안 고속화도로·태안-세종 고속도로' 등의 광역교통망과 '국도38호선 노선연장(가로림만 연륙교)·국도77호선 도로건설공사(보령-태안)' 등 지역 간 교통망 체계를 반영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2035년 태안군기본계획 수립으로 '사람과 자연을 잇는 황금해안, 창조적 도약을 꿈꾸는 신해양도시 태안'의 발전을 구체화하고, 이를 통해 군민행복·청정환경·녹색성장·여가지대라는 4대 핵심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승인된 '2035년 태안군기본계획'은 8월 중 태안군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