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본부, 실종된 충주소방서 소방대원 발견

사건사고
충북소방본부, 실종된 충주소방서 소방대원 발견
  • 입력 : 2020. 08.19(수) 17:52
  • 박철우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실종된 충주소방서 소방대원 발견(사진제공-충북 소방본부)
[충북/CTN] 박철우 기자 = 충북소방본부는 지난 2일 오전 7시 30분쯤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남한강 지류 영덕천 부근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실종된 충주소방서 소방대원 송00 소방관(91년생, 남)이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남한강 유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속 소방대원 송 소방관은 폭우가 쏟아지던 2일 오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산사태 매몰사고 현장으로 인명구조 출동 중 폭우로 침수된 도로의 진입 여건을 확인하다 갑작스러운 지반침하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충북소방본부는 충북도내에 폭우가 쏟아지던 지난 2일 오전 중앙119구조본부 및 인접 시·도 소방인력 지원요청과 함께,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해 실종자 수색활동을 펼쳐 왔다.

소방당국은 19일 오전부터 241명의 인력과 52대의 장비를 동원해 수색 활동을 펼치던 중 실종장소에서 약 8.7Km 떨어진 엄정면 목계리 강배체험관 인근에서 송 소방관을 8시 54분경 발견해 9시 30분경 인양을 완료했다.

송 소방관은 산사태로 인한 매몰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원으로서 동료 소방대원 4명과 함께 출동 중이었으며, 안타깝게도 매몰자 구조출동이 30살 젊은 구급대원의 마지막 인명구조 출동이 됐다.

충청북도 소방본부에서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하고 송 소방관의 장례를 충청북도장(葬)으로 치를 예정이다.

충북 소방본부에서는 인명구조에 헌신적이었던 송 소방관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1계급 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소방사 →소방교)

송 소방관은 지난 2018년 11월 구급대원으로 임용되어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에서 근무하며 인명구조활동을 통해 소중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 서 왔다.

충북소방본부에서는▲헬기·드론을 활용한 공중수색, ▲보트를 활용한 수면·수중·수변 수색 ▲소방대원·인명구조견의 육상 수색 등 입체적이고 전방위적인 수색을 전개해 송소방관을 포함한 실종자 9명 중 7명을 발견해 실종자 가족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