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이원면, 경제적 위기가정에 생계비 지원

사회
옥천 이원면, 경제적 위기가정에 생계비 지원
  • 입력 : 2020. 09.15(화) 19:01
  • 이기국 기자
사회
[옥천/CTN]이기국 기자 = 이원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김연철, 김대환)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복지위기가정 4가구에 총 200만원의 긴급생계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결정은 9월 협의체 회의를 통해 결정되었으며 이원면 맞춤형 복지팀의 추천을 받아 공정하고 투명하게 대상자를 선정했다.

이원면협의체에서는 직장과 건강을 잃은 청장년 1인가구와 휠체어 생활을 하고 있는 장애인 1인 가구에는 각 45만원씩, 그리고 뇌경색으로 쓰러져 근로능력을 상실한 부부가구와 임신 8개월의 한 부모 가정에는 각 55만원씩 총 200만원을 명절 전에 계좌로 입금할 예정이다.

김연철 공동위원장은 "매년마다 추석명절 즈음에는 후원금이나 후원물품이 많이 들어와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었는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워지니 후원금이 거의 들어오지 않는다"면서, 이원면협의체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에 생계비를 지원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긴급생계비는 이원면 주민과 기관, 단체, 사업체를 통해 일시 또는 정기기부의 방법으로 이원면협의체에서 모금한 재원으로 지원하는 것이며, 이원면 내 지역의 문제를 이원면 주민들의 힘으로 해결해 나간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