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장동문화공원' 환경부 조성사업에 선정 '단초', 국비 42억 원 확보

대전
대전시 '장동문화공원' 환경부 조성사업에 선정 '단초', 국비 42억 원 확보
  • 입력 : 2020. 09.15(화) 20:47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대전시, 2021년 문화재 보수정비 국비확보 순항 계족산성.
대전시, 2021년 문화재 보수정비 국비확보 순항 계족산성.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시 계족산 이용객들과 시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대덕구 장동산림욕장 일원에 장동문화공원이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개발될 수 있는 단초가 놓여졌다

15일, 대전시 대덕구 장동산림욕장 계족산 입구 장동문화공원 조성사업이 환경부의 생태축-서식지 복원사업 대상에 선정돼 사업추진에 파란불이 켜졌다.

대전시가 장동문화공원 조성사업이 생태축-서식지 복원사업 대상에 선정돼 내년부터 2년 동안 국비 총 42억 원을 확보했다.

대덕구 장동 472번지 일원에 위치한 장동문화공원은 그동안 보상비 등으로 집행한 114억 원을 포함해 앞으로 확보된 국비 42억 원과 시비 94억 원 등 총 250억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8만 5,702평방미터(㎡)의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장동문화공원이 조성되면 그동안 황톳길과 맨발축제 등으로 전국적인 명소로 자리 잡은 계족산을 이용하는 다양한 이용객들의 휴게시설과 편의시설로 이용될 예정이며 인근 주차난도 해소될 전망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