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 개최

영동
영동군,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 개최
  • 입력 : 2020. 10.23(금) 23:09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영동/CTN]이기국 기자 = 영동군은 우리나라 민족상잔의 비극인 6.25전쟁과 유엔군에 의해 민간인이 희생된 노근리사건이 발생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오는 11월 10일(화)부터 12일(목)까지 3일간 노근리평화공원과 영동복합문화예술회관에서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전쟁의 참상과 교훈 그리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노근리사건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은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공약사업인 만큼 올해 50개국 200여명을 초청하여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려 하였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25개국 300여명을 초청하여 축소 진행하게 된다.

포럼 진행은 첫날 노근리평화공원 내 교육관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노근리사건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특별한 만남 행사에서는 노근리사건 생존 피해자 및 유족, 한국전쟁 참전군인의 유가족(미국)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전쟁에 의해 발생된 피해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그 동안 고통속에서 살아온 아픔의 삶을 공유하며 나아가 미래와 평화의 가치로 승화시킬 수 있는 시간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역대 노근리평화상 수상자를 초청해 평화활동과 관련된 수상자와 단체의 주요활동을 알려 긍정적 영향력을 공유할 수 있는 심포지엄도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2015년 노근리평화상 인권부문 수상자인 박준영 변호사와 2019년 노근리평화상 인권부문 수상자인 정우성 배우가 축하영상을 보낼 계획에 있는 등 보다 많은 대중의 관심을 유도하기로 했다.

그 외에 라운드테이블 Ⅰ,Ⅱ와 학술세션 Ⅰ~Ⅳ, 그리고 전세계 평화관련 박물관을 온라인 도슨트 투어 기법으로 진행하는 특별전시전도 진행될 예정이며 행사의 전 프로그램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박세복 노근리사건 7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이번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은 노근리사건을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세계적인 석학들과 되짚어 본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가지는 행사라고 생각한다"라며 "노근리사건의 아픔을 치유하는 차원을 넘어서 전쟁의 참혹성과 아픔을 화해, 평화, 미래를 향한 소중한 발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참석대상이 아닌, 초청장 미소지자는 행사장 참석이 불가할 예정이며, 정부 코로나지침에 따라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참석이 불가하다.

또한 모든 프로그램은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 방송이 송출되며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 홈페이지(http://www.yd21.go.kr/forumkr/)에 접속하여 시청 가능하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