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세계軍문화엑스포’ 이색적인 콘텐츠로 준비 착착!

계룡
‘계룡세계軍문화엑스포’ 이색적인 콘텐츠로 준비 착착!
- 市 엑스포 지원사업, 軍의 적극적인 협조 속에 순조롭게 탄력 받아
  • 입력 : 2020. 11.16(월) 19:09
  • 정민준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계룡/CTN]정민준 기자ㅣ계룡시가 내년 10월 1일부터 17일까지 계룡대 비상활주로 일원에서 개최되는 ‘2021계룡세계軍문화엑스포’(이하 엑스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16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국방부와 육군, 엑스포 조직위원회 등 엑스포를 준비하는 각 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엑스포 지원사업 추진에 대한 실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성공적인 엑스포 개최를 위해 △세계평화 기원 계룡산 안보등반 △계룡대 안보견학 △엑스포 주차장 조성 △병영체험장 운영 △시민화합 공연 등 계룡시 차원에서 추진하는 프로그램 운영 방안 및 향후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계룡산 안보 등반’은 군사보호구역 內 위치한 계룡시 명소를 엑스포 기간에 한해 일반인에게 개방하는 프로그램으로 숫용추, 암용추, 천황봉, 제석사 등 평소에 갈 수 없는 코스의 개방 여부 및 안전대책 등을 논의했다.

'계룡대 안보견학'은 순환 열차를 타고 계룡대 영내를 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계룡대는 평소 고도의 보안이 유지되는 곳이지만 엑스포 기간동안 순환열차를 운행해 시민 일반에 개방을 검토하고 있으며, 견학 시 운영부스 설치와 접수, 안내 및 병력운영·지원 등을 협의했다.

청소년들을 위한 외줄타기, 경사판 오르기, 서바이벌 게임 등 신나는 병영체험을 할 수 있는 병영체험장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9월 경에는 엑스포 분위기 조성을 위한 ‘계룡 힐링 콘서트’ 및 ‘원도심 야간공연’ 등 시민과 함께하는 공연과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며, 세부 실행 방안으로 해외군악대 초청, 의장대 및 트로트 공연과 계룡빛축제 거리, 플리마켓, 야간 먹거리 코너 운영 계획도 수립 중에 있다.

이 외에도 엑스포 행사장 방문객을 위한 주차장 조성은 기존 주차장을 정비하고, 행사장 주변에 총 6천여 면의 주차장을 조성하고 주차장 관리, 안내요원 배치 및 행사장까지의 이동경로 안내 등 방문객 편의 증진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를 주관한 유원호 軍문화엑스포지원단장은 "엑스포를 앞두고 각종 기반시설 설치와 콘텐츠 발굴, 관람객 편의시설 및 보고 즐길 거리 등 엑스포 지원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특히 안전사고 예방에 심혈을 기울여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없는 안전하고 재미있는 엑스포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계룡시와 엑스포조직위, 국방부와 육군은 상호 긴밀한 협조와 지원 속에 성공적인 엑스포 개최를 위한 소통의 폭을 더욱 넓혀갈 예정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