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출향인들 지난해 고향 쌀 18톤 5000만원 구매

보은
보은군, 출향인들 지난해 고향 쌀 18톤 5000만원 구매
  • 입력 : 2021. 01.18(월) 17:00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보은/CTN]이기국 기자 = 보은군은 지난해 전국 10개 도시의 보은 향우회원들에게 고향 쌀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해 8개월간 600여명이 동참하면서 18톤 5000만원 상당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보은군수와 곽덕일 보은농협조합장, 박순태 남보은농협조합장, 전국 10개 도시 보은향우회 대표로 참석한 정영기 재경보은군민회장이 고향 쌀 팔아주기 운동 협약을 맺고 보은에서 생산되는 찰지고 맛좋은 '삼광쌀' 팔아주기에 나섰다.

고향 쌀 팔아주기에 동참한 정영기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고향 농업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작게나마 고향 사랑을 실천할 수 있어서 보람있는 운동이었다"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올해에는 출향인들이 더욱 관심을 가지고 적극 참여하고 있어 전년대비 30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내년부터는 쌀 이외에 고춧가루, 참기름, 된장류 등 품목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삼광쌀 20kg 1포가 산지 쌀값의 상승으로 작년보다 5000원 인상된 6만원에 판매되며, 작년과 동일하게 택배비는 보은군과 농협에서 부담한다.

보은군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출향인들이 고향 쌀 팔아주기 운동을 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고향 인재 양성을 위한 출향인들의 장학금 기탁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