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충남 서산시 '대산항 인입철도' 반드시 이뤄져야

칼럼
[칼럼] 충남 서산시 '대산항 인입철도' 반드시 이뤄져야
- 가금현 CTN 발행인
  • 입력 : 2021. 02.25(목) 10:49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사건사고
기업소식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가금현 발행인
[칼럼/CTN] 우리나라 3대 석유화학 공단이 위치한 충남 서산시에 철도가 없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그동안 정치인들은 도대체 무엇을 했는지 따져 묻지 않을 정도로 정치인들이 한심스럽고 주민으로서 창피스러운 일 중 하나다.

더구나 서산시의 석유화학단지가 위치한 대산항은 서산오토밸리, 서산테크노밸리, 인더스밸리, 대산제2일반산업단지, 대산콤플렉스일반산업단지 등 배후지역에 자동차산업 클러스터가 형성되어 있는 곳으로 전국 무역항 중 물동량 처리 6위, 유류화물 3위의 환황해권 중심 항만이다.

그 중에서도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하나인 대산석유화학단지가 위치해 매년 5조원 이상의 국세를 납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속도로 및 철도가 없어 서산시 중심부를 관통하는 국도를 이용하면서 기업은 물류비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시민들은 각종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전국 경제 투어 시 대산항 인입 철도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대통령이 보기에도 대산항의 인입 철도는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지금까지 대산항 인입 철도를 위해 발 벗고 나선 정치인은 보지 못했다.

선거철만 되면 앵무새처럼 수없이 반복적으로 떠벌리는 모습은 봤지만 실제로 목소리를 높여 이를 실행하기 위해 뛰는 정치인은 없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성일종 국회의원이 대산항 인입 철도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서산시의회가 발 벗고 나선 것은 환영할 만 일이다.

충남 서산시의회가 모처럼 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에 주민의 한 사람으로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서산시의회는 25일 지난 제259회 임시회 기간 중 채택한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촉구 결의문'을 대통령과 국무총리를 비롯해 국회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는 물론 충남도와 충남도의회 등 관련 부처에 전달했다고 한다.

이들의 목소리는 곧 주민의 목소리로 환황해권 중심 항만 대산항 인입 철도를 건설해 물류비용을 감소시키고 각종 사고위험에 노출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해 달라고 요구했다.

서산시의회가 촉구한 결의문 하나하나를 보면 틀린 말이 하나 없다.
물류비 절감도 중요 하지만 무엇보다 주민의 안전이다.

석유화학공단에서 나오는 각종 유해물질을 운반하는 대형 화물차량이 도심 한복판을 수없이 내달리는 모습을 매일 같이 불안하게 지켜보고 있는 주민들이 있다는 것을 중앙부처 관계자들이 알아주었으면 한다.

서산시의회는 결의문 전달로 역할이 끝난 것이 아니라 인입 철도가 성사될 때까지 시민운동을 벌여야 한다.

결의문 전달로 할 일 다 했다고 뒷짐 지는 순간 역시 선거철 앵무새 정치인들의 행태로 비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에 맹정호 서산시장을 비롯한 전 서산시 공직자와 시민이 서산시의회의 역할에 한목소리를 내줘야 할 때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대산항 인입 철도 건설을 시작으로 대통령 공약 및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를 통해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고, 18만 서산시민의 안전을 보장해 줘야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대산항 인입 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즉각 반영하고, 장기적으로 철도교통서비스에서 소외된 충남, 충북, 경북 300만 주민의 염원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

그것만이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이 될 수 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