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제승당, 45년 만에 전면 무료 개방

통영시
경상남도 제승당, 45년 만에 전면 무료 개방
- 1976년 제승당 관람료 징수 이래 처음으로 전면 무료화
- 이순신 장군을 기리는 국가적 성지로서의 품위 및 이미지 향상 기대
  • 입력 : 2021. 07.07(수) 21:21
  • 김태훈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제승당 전경
[통영/CTN]김태훈 기자 = 경남도는 오는 8일부터 국가지정문화재이자 이 충무공 사적지인 경상남도 제승당을 전면 무료개방 한다고 밝혔다.

이는 1976년 이 충무공유적 정화사업으로 제승당을 유료화한 이후 45년 만이다.

이번 무료개방을 통해 점점 높아지는 도민의 문화수준을 충족하고 관광인구 저변확대 등 장기적으로는 더 큰 무형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호국성웅인 이순신 장군을 기리는 제승당은 관람료를 무료화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그동안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통영 한산도에 위치한 제승당은 세계해전사상 길이 빛나는 한산대첩을 이룬 후 국난을 극복한 국가적인 성지로서 매년 18만 명 가까운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고,약 1km 정도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산책로는 바다와 숲을 함께 볼 수 있는 명소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이번 무료개방 조치에 따라 다시 한 번 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 관계자는 "1976년 제승당 관람료 징수 조례가 제정된 이후 거의 반세기 만에 전면 무료화를 시행하는 것"이라며, "도민의 문화향유권을 확대하고 생생한 역사 교육의 현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사적지 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김태훈 기자 입니다.
김태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