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전 군민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결정

서천
서천군, 전 군민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결정
  • 입력 : 2021. 09.23(목) 10:36
  • 임종복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서천군청 전경
[서천/CTN]임종복 기자 = 충남 서천군(군수 노박래)이 지난 17일 모든 군민에게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10월 중 지급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군은 정부 방침에 따라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소득 하위 88%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소득 기준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지속되고,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군민의 상대적 박탈감을 고려해 모든 군민이 노력해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대승적 차원에서 전 군민 지급을 결정했다.

현재 서천군에서 상생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되는 군민은 전체인구 5만1153명의 7.4%인 3천786명으로, 9억4650만원의 예산이 추가로 소요될 예정이며, 군은 충청남도와 협의해 추가 예산을 부담할 예정이다.

노박래 군수는 "지원금 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논란을 떠나 모든 군민이 하나가 되어 어려움을 이겨내자는 의미로 전 군민 지급을 결정했다"며 "이번 결정으로 군민 통합의 분위기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신속한 지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
임종복 기자 입니다.
임종복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