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언론중재위 제소 '무슨 일'

사회
당진시의회, 언론중재위 제소 '무슨 일'
  • 입력 : 2023. 01.25(수) 10:10
  • 가금현 기자
사회
당진시의회 전경/가금현 기자
[사회/CTN]가금현 기자 = 당진시의회가 최근 언론보도와 관련 언론중재위에 제소한 일로 시끄럽다.

의회는 A 언론사 기자가 제4대 전반기 시의원들의 성적표를 기사화한 것에 대해 자의적 판단 기준을 근거로 배점을 매겨 시의원들의 의정 활동 순위를 정한다는 것은 객관성을 잃은 처사라며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진시출입기자단의 종합 취재에 따르면 지난 18일 당진시의회 김덕주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뜻을 모아 A 언론사 기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A 언론사는 당진시의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라며 14명의 시의원들을 7개 항목별로 나눠, 의원 발의 횟수 10점, 원안 가결, 조례 및 규칙안· 건의 및 결의안 채택· 5분 발언 2점, 수정안 가결·개정 조례 1점으로 각각 점수화해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결과를 기사화했다.

기사 내용에 따르면 초선 의원인 C 시의원이 100점 만점에 57점으로 1위를 기록했고, 같은 초선 의원인 D 시의원은 15점으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며 실명을 공개했다.

당진시의회 관계자는 "자의적 배점 기준과 주관적 판단을 통해 조례 발의 몇 건 몇 점, 원안 가결 몇 점, 5분 발언 몇 점 등 매겨 시의원님들의 의정 활동 순위를 정하는 자체가 객관성을 잃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례의 량도 중요하지만 질이 더 중요하다"면서 "이번 A 언론사의 순위에 대해 많은 의원들이 불편하다는 반응"이라고 했다.

또 "평가 하위권 시의원의 실명을 공개한 것은 더욱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당진시의회 박명우 시의원은 당진시출입기자단 소속 언론인과 인터뷰에서 "현재 당진시의회가 상·하반기 회기가 끝난 것도 아니고 임기 초반의 6개월 과정을 놓고 평가를 한 것 같다"면서 "더욱이 행정사무감사도 있고 민원 처리 등의 다양한 의원 활동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4가지 정도만 가지고 수량 평가의 기준 배점은 무엇을 근거로 만들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이어 "평가를 보면 의원 대표 발의 조례를 가지고 얘기하는 것 같은데 조례의 단순한 발의 숫자보다도 중요한 것이 조례가 시민들 삶의 질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등의 조례의 질도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조례를 개정하면서 맞춤법 틀린 거 수정하는 개정도 많고 실효성이 미약한 조례들도 있는데 단순히 조례의 수량만 가지고 평가를 했다는 게 무척 아쉽다"고 했다.

이와 관련 당진 시민 F 씨는 "초선 의원도 많고 의정 활동 기간도 6개월 정도로 비교적 짧기에 적어도 1년은 지나고 평가하는 것이 보편적이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한편 시민 E씨는 "당진시의회가 언론에서 다룬 기사 내용에 대해 문제점을 바로잡고자 노력하기에 앞서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는 것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 행태로 비쳐질 수 있으며, 이는 앞으로 의회의 문제점을 보도하고자 하는 언론에 부담을 안길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2보]당진시의회, 언론중재위 제소 '헛구호'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