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2023년도 새해 첫 임시회’개최

충청의회
대전시의회,‘2023년도 새해 첫 임시회’개최

주요업무 보고 청취를 시작으로 10일간의 의사일정 소화
  • 입력 : 2023. 01.31(화) 10:38
  • 정민준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충청의회
△대전시의회
[정치/CTN]정민준 기자ㅣ대전광역시의회(의장 이상래)는 내달 1일부터 10일까지 10일간의 일정으로 제269회 임시회를 개최하며, 2023년도 새해 첫 번째 의사활동을 시작한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의원 발의 안건 17건 등 80여건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며, 2일 시작되는 2차 본회의를 통해 시정과 교육행정에 대한 시정질문을 실시하는 등 현안 사업을 점검하게 된다.

또한 대전광역시와 시 교육청으로부터 ‘2023년도 업무보고’를 청취하고, 시민을 위한 시정 및 교육행정이 실현될 수 있도록 더 나은 추진 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회기가 시작되는 1일, 제1차 본회의에서는 송대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어린이통합차량 전기차 보급 확대 촉구 건의안’이 상정되며, ▲박주화 ▲정명국 ▲이한영 ▲이금선 의원 등 4명의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정 및 교육행정의 현안문제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회기 마지막날인 10일, 제3차 본회의에서는 상임위에서 심사한 조례안 등 처리안건을 최종 의결하고, 의원들의 5분 자유발언을 끝으로 제269회 임시회를 마무리하게 된다.

이상래 의장은 “올 한해도 고물가, 고금리 등 경제적인 어려움이 지속 될 전망이지만, 눈 앞에 닥친 시련을 도약의 기회로 삼아 위기를 극복하고 기회와 희망이 넘치는 대전! 일류경제도시 대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자세로 힘과 지혜를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의 올 한해 연간 회기는 정례회 2회 63일, 임시회 4회 55일 등 총 6회 걸쳐 118일간 운영될 예정이며, ▲시정질문 ▲행정사무감사 ▲예산안 심의 ▲일반안건 처리 등을 통해 시민 중심의 열심히 일하는 의회를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