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안전 사각지대 없앤다

태안
태안군, 안전 사각지대 없앤다
-19일 '안전大전환'기간 가세로 군수와 민간전문가 등 안면읍 황도교 찾아 현장 점검
-지난해 ‘재난안전 선도도시’ 선포, ‘하늘아래 가장 풍요롭고 안전한 태안’ 조성
  • 입력 : 2023. 05.22(월) 10:30
  • 이재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19일 안면읍 황도교에서 진행된 현장 점검 모습[제공=태안군]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군이 ‘2023년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기간을 맞아 민간 전문가와 함께 하는 현장점검에 나섰다.

군은 지난 19일 안면읍에 위치한 ‘황도교’에서 가세로 군수 등 군 관계자와 시설안전 분야 민간전문가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대전환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군은 안면읍 황도리에 위치한 300미터 길이의 황도교에서 현장 브리핑을 실시한 뒤 관계자들과 함께 교각 및 주탑 일원 등 외부를 점검하고 상판부의 철근 배열과 콘크리트 강도 등을 살폈다. 드론을 활용해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교각 외부 전반을 세밀히 확인하는 등 철저한 점검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달 들어 가세로 군수와 부군수 및 국장이 △근흥면 죽림저수지(15일) △남면 신장1리 마을회관(16일) △청소년수련관(17일) △안면읍 황도교(19일)를 연이어 점검하고 23일 안면읍 창정교와 25일 태안하수처리장도 방문키로 하는 등 집중적인 점검에 나서고 있다.
19일 안면읍 황도교에서 진행된 현장 점검 모습[제공=태안군]

이번 현장점검은 주민 생활과 밀접한 주요 시설 등을 점검해 위험요인을 해소하고 지역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군은 4월 17일부터 6월 16일까지를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집중 안전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분야별 안전점검을 추진하고 있다.

군은 점검 결과를 국가안전대진단 시스템에 공개하는 한편, 미비한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후속조치를 실시하는 등 안전한 태안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이번 집중안전점검을 통해 급경사지와 어린이 놀이시설 포함 121개소를 대상으로 정밀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에 나서는 등 철저한 관리에 나서고 있다”며 “군민 여러분께서도 자율점검을 생활화하고 위험 요소 발견 시 안전신문고를 통해 신고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은 지난해 11월 ‘재난안전 선도도시’를 선포하고 AI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안전시스템 구축을 준비하는 등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태안’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
이재필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재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