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석 청주시장, '청주도심통과 촉구대회' 참여

청주
이범석 청주시장, '청주도심통과 촉구대회' 참여
- 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 주관으로 중앙공원에서 열린 촉구대회 참여
  • 입력 : 2023. 05.30(화) 14:35
  • 서용원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확정 및 중부내륙연계 발전지역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대회[제공=청주시]
이범석 청주시장은 30일 상당구 중앙공원에서 열린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확정 및 중부내륙연계 발전지역지원 특별법 제정 촉구대회’에 참여했다.

이날 이 시장은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계획의 조속한 확정과 함께 중부내륙연계 발전지역지원 특별법의 연내 제정을 촉구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는 충청북도 도청 서문에서 청주시 임시청사를 거쳐 중앙공원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이어 중앙공원에서 구호 제창과 퍼포먼스를 한 뒤 결의문 낭독과 소망을 담은 풍선날리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청주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계획을 조속히 확정·발표하고 현재 행전안전위원회에 상정된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연내에 반드시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청주도심통과 충청권(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는 지난 2021년 7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청주 구간의 구체적인 노선계획은 사전타당성 조사를 통해 기존 충북선활용과 청주도심통과 대안 중 최적대안으로 검토 추진하는 것으로 반영됐다.

충청권 광역철도는 2022년 7월에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로 반영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발표 예정이었던 사전타당성 조사결과는 지난 3월로 한 차례 미뤄진 데 이어 또다시 오는 6월로 연기됐다.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은 지난 40여 년 동안 충북을 비롯한 중부내륙지역이 댐 건설과 국립공원 지정 등으로 공익실현에 기여하면서 각종 규제와 불이익 등을 받아 온 것을 보상·지원해줘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차원에서 추진해 지난해 12월에 법안이 발의됐다.

현재 특별법안은 해당 상임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됐으나 본격적인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