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 영유아 수족구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천안
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 영유아 수족구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영유아 집단시설서 환경 소독 철저
  • 입력 : 2023. 05.30(화) 22:31
  • 강현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질병관리청의 영유아 수족구 예방수칙 홍보문.
[천안/CTN]강현수 기자 = 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는 최근 영유아 수족구 환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30일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5월부터 유행하기 시작해 6~7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의 감염에 의해 발열과 입안의 물집,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한다.

특히, 감염자의 직접접촉과 분비물(침, 콧물, 수포의 진물)로 전파되기 때문에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전염성이 강해 어린이집·유치원과 같은 집단 시설에서 전파 될 가능성이 크다.

수족구병은 예방백신이 없어 올바른 손 씻기 등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가 최선의 예방법이며 수족구병이 의심될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어린이집, 키즈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야 한다.

이현기 서북구보건소장은 “수족구병은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인 만큼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서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위해 환자 관련 물품을 소독해야 하며, 환자가 완전히 회복한 후 등원할 수 있도록 안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현수 기자 visso8478@naver.com 강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