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특사경, 부정·불량 설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소 무더기 적발

사건사고
대전시 특사경, 부정·불량 설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소 무더기 적발
소비기한 연장 거짓 표시, 영업 신고 없이 식품 유통․판매 등 위반
  • 입력 : 2024. 03.07(목) 16:48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소비기한 연장표시한 두부 제조현장(대전시 제공)
타 제조업소 제품의 소비기한을 임의 연장한 선물세트(대전시 제공)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시는 지난 1월부터 약 2개월간 설 명절 전후 성수식품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기획수사를 진행한 결과 식품위생법 등 위반행위 업체 6곳을 적발했다.

위반 내용은 총 6건으로 ▲소비기한 임의 연장(3건) ▲미신고 영업행위(1건) ▲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1건)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1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식품제조․가공업소인 A, B 업체는 품목제조 보고 시 신고한 소비기한보다 생산 판매하는 제품의 소비기한을 초과 표시하여 판매하다 적발됐고, 식품소분업체인 C 업소는 타 사의 한과 제품을 매입해 선물세트로 포장·판매하면서 소비기한을 임의 연장하여 적발됐다.

또한 D 업소는 식품소분업 영업 신고 없이 타 식품제조․가공업소에서 제조한 만두, 칼국수, 청국장, 도토리묵 등을 임의로 소분하여 일반소비자에게 판매하다 적발됐다.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고 판매하고 있는 도라지정과(대전시 제공)


E 업소는 식품제조가공업소로서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자체 생산한 제품이 기준 및 규격에 적합한지 주기적으로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해야 함에도 정과류를 생산하면서 9개월 동안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고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발효음료를 생산하는 F 업소도 제품을 생산하면서 생산 및 원료 수불과 관련된 기록을 일절 작성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혐의로 적발됐다.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소비기한 등을 거짓 표시한 경우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식품위생법에 따라 미신고 영업행위, 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 영업자 준수사항 미이행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대전시는 소비기한을 초과 표시한 제품 742.8kg을 압류하고 이번 수사를 통해 적발된 6곳에 대해 조사 후 사법 조치하고 해당 자치구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계획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