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청주국제공항에서 <날아라 독립의 꿈> 전시회 개최

사회
독립기념관, 청주국제공항에서 <날아라 독립의 꿈> 전시회 개최
- 독립기념관-한국공항공사 공동 협력전시 6월부터 청주·김해공항에서 순차 개최
  • 입력 : 2024. 06.06(목) 09:22
  • 강현수 기자
사회
청주국제공항 전시 현장 이미지[제공=독립기념관]
[사회/CTN]강현수 기자 =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한국공항공사와 독립운동사를 주제로 한 공동 협력전시를 추진함에 따라 6월부터 청주국제공항을 시작으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독립기념관-한국공항공사 공동 협력전시는 지난 2월 23일 체결한 2개년 업무협약에 따라 공항 이용객 등을 대상으로 한국의 독립운동사를 알리고자 추진됐다. 협약의 첫해인 2024년에는 6월부터 8월까지 청주와 김해국제공항에서 순차적으로 협력전시가 진행된다.

청주국제공항 2층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 <날아라 독립의 꿈>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세운 최초의 한인 비행학교인 ‘한인비행가양성소’를 주요 내용으로 하여 6월 1일부터 7월 22일까지 진행된다. 임시정부가 1920년을 ‘독립전쟁의 해’로 선포한 이래 비행기를 활용한 독립전쟁 구상 내용과 미국 윌로스 한인비행가양성소의 설립 과정, 훈련 모습 등을 살펴볼 수 있다. 당시 윌로스 한인비행가양성소 건물사진과 대한민국 1호 비행장교 박희성의 국제 항공 비행사 면허증 등 관련 자료들이 함께 전시된다.

이번 전시 장소가 다중이용시설인 공항이라는 특성을 고려해 누구나 쉽고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 설명을 쉽게 풀어냈다. 또한 전시 리플렛을 활용한 ‘나만의 비행기 만들기’키트를 제공하여 독립의 꿈을 품고 날아오르려 한 비행사들을 기억하고, 각자의 꿈이 담긴 비행기를 꾸며 전시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윌로스 한인비행가양성소 사진[제공=독립기념관]

전시 기간 중에는 한국공항공사의 문화예술 주간인 ‘이륙위크(26week)’에 맞춰 독립기념관 학예사가 공항에서 관람객과 직접 만나 항공독립운동을 주제로 진행하는 체험활동도 예정되어 있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독립운동 시기 조국 광복의 꿈을 품고, 항공독립운동에 나선 사람들을 기억하고 그 독립정신을 되새겨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강현수 기자 visso8478@naver.com
"사람은 생각한 대로의 삶을 산다"
생각이 바뀌면 언어가 바뀌고 언어가 바뀌면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습관이 바뀌고 습관이 바뀌면 인격이 바뀌고 인격이 바뀌면 운명이 바뀐다. [윌리엄 제임스]
올바른 생각으로 확실하고 진실된 뉴스를 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천안뉴스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CTN 천안취재본부
강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