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렬 행복청장, 국립중앙박물관·국립한글박물관 방문

세종
김형렬 행복청장, 국립중앙박물관·국립한글박물관 방문
  • 입력 : 2024. 06.17(월) 17:09
  • 정민준 기자
세종
(김형렬 행복청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국립중앙박물관 회의실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행복청 제공
[세종/CTN]정민준 기자ㅣ김형렬 행복청장은 행복도시에 조성 중인 국립박물관단지와의 협력방안을 마련하기 위하여 6월 14일(금) 서울 용산에 위치한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한글박물관을 방문했다.

김 청장은 이 자리에서 행복도시 국립박물관단지가 수도권과 지역 간 문화균형 발전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양 박물관 관계자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으며,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전국의 주요 문화시설을 찾아가 전시․운영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배우는 동시에 행복도시 국립박물관단지가 성공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특히 다가오는 2031년에는 서울 소재 국립민속박물관이 국립박물관단지로 이전하게 되며, 이에 지난 12일 장상훈 국립민속박물관장도 행복도시 국립박물관단지에서 새롭게 시작할 국립민속박물관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지난 2023년 12월 국립어린이박물관 개관을 시작으로 첫 발을 내딛은 행복도시 국립박물관단지에는 2028년까지 도시건축박물관, 디자인박물관, 디지털문화유산센터, 국가기록박물관이 순차적으로 들어설 계획이며, 2031년 국립민속박물관 이전을 마지막으로 준공되어 앞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도시’로 완성될 행복도시의 중심에 서게 될 예정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