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기오염사업장 4곳 적발

사건사고
대전시, 대기오염사업장 4곳 적발
- 도장시설, 분리시설 불법설치·운영 등
  • 입력 : 2019. 09.05(목) 23:24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시 특사경은 지난 7월과 8월 두 달 동안 대기오염사업장에 대한 기획 단속을 벌여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한 업체 4곳을 적발해 입건 조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대덕산업단지와 대화동 공단지역 및 도심지 생활주변의 산업용장비제작업체, 자동차정비공장 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적발된 업체를 유형별로 보면 A업체는 도장시설 설치가 불가한 대덕산업단지 내에 도장부스를 설치해 건설산업용기계 제작을 해오다 적발됐으며, B업체는 공단지역에서 관할관청에 대기배출시설 설치신고를 하지 않고 도장시설을 설치·운영했다.

C, D업체는 자동차정비공장의 방지시설이 없는 작업실에서 자동차에 붙은 페인트를 갈아내는 샌딩 작업을 해오다 적발됐다. 도장시설에서 배출되는 페인트 도료가 대기 중으로 배출되면 휘발성유기화합물로 인한 악취 유발 및 오존(O3) 농도를 증가시키며, 또한 자동차 샌딩 작업 시 배출되는 폐인트 분진은 미세먼지를 증가시켜 시민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

특사경에 따르면 용적이 5㎥ 이상이거나 동력이 2.25kW이상인 도장시설과 분리시설은 관할 관청에 대기배출시설 설치신고를 한 뒤 시설을 가동해야 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우리 시를 찾는 방문객에게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과 좋은 이미지를 줄 수 있도록 단속 활동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