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 전문의 영상 의료지도로 구급품질 높인다

충남
충남소방, 전문의 영상 의료지도로 구급품질 높인다
- 기존 음성 방식에서 실시간 영상 방식으로…정확한 응급처치 가능해져
  • 입력 : 2021. 03.02(화) 09:48
  • 한성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CTN]한성진 기자 = 충남소방본부가 모바일 앱을 활용한 실시간 영상 의료지도 시스템을 도입, 119구급 품질 향상을 도모한다.

도 소방본부는 소방청에서 주관하는 '119현장 영상의료지도시스템 확산 사업' 시범 운영 대상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응급의학전문의(이하 전문의)가 영상으로 실시간 119구급대원의 활동 사항을 살핀 뒤 의료 지도를 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중증응급 환자 등 처치와 이송 단계에서 구급대원이 의료지도가 필요한 경우 음성통화 방식으로 전문의에게 지도를 받아왔다.

하지만 이 방식은 구급대원의 설명에만 의존해 지도에 제약이 많고 정확한 응급처치가 이뤄지기 어려운 조건이다.

반면 모바일 앱을 활용한 영상 방식은 전문의가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과 환자 상태를 확인하며 의료지도를 할 수 있고, 돌발 상황에도 즉시 대처가 가능해 응급처치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도 소방본부는 시범 운영 기간 중 도출되는 문제점과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소방청에 건의하고, 소방청은 이를 반영해 올해 하반기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도내 119구급대는 총 110개 대 960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영상 의료지도는 충남‧대전‧세종‧충북 등 충청권을 담당하는 의사 36명과 소방청 43명 등 총 79명이 맡게 된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한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