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N논단] 죽은자에 대한 예우

CTN 논단
[CTN논단] 죽은자에 대한 예우
-가갑손 충청대학교 명예교수
  • 입력 : 2021. 10.26(화) 10:11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가갑손 충청대학교 명예교수
[CTN논단] 죽음은 순국, 병사, 사고사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그중에도 나라를 위해 목숨을 희생한 군인·애국지사에 대해 국가가 어떤 대우를 하고 있는가?를 뒤돌아보아야 한다.
6.25전쟁이후 지금까지 수십만명의 전사자와 순직자가 국립현충원에 모셔 있으나 적정한 대우는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
2010년 3월 26일 북한의 폭침으로 46명의 장병이 백령도 앞바다에 묻혔다. 상당기간 북한의 폭침을 부정한 정치권, 시민단체의 주장이 지속되는 비참한 사태도 있었다.
그중 한 분인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여사는 보상금 1억여원을 무기 구입에 써달라고 쾌척하고 민 상사의 모교인 부여 고교에 장학금도 내놓았다.
장한 아들이요 장한 어머니이시다. 지난달 말 동해에서 대잠수함 훈련 중 순직한 해군헬기 조종사 3인의 영결식을 마치고 대전 현충원에 안장되었다.
영결식에 다녀온 예비역 해군 김혁수 준장이 SNS를 통해 국가를 위해 순국한 이에 대하여는 무관심하면서 시위현장에서 죽은이에게는 정치권과 수많은 시민 단체의 조문 행렬에 섭섭함을 토로했다.
정신 잃은지 오랜 정치인들, 시민단체의 행태를 보면 저들이 왜 존재하는지? 모르겠다. 그러면서 그는 유가족 어느 누구도 소리 내서 우는 이도 없고 사고원인 요구나 해군에 떼를 쓰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지금도 2014년 4원 16일에 해상 교통사고인 세월호추모 천막이 광화문광장에 상존하고 노란리본 상장을 달고 다니는 높으신 분들도 많다.
죽음에 대한 당사자에 대한 추모를 탓할 이유는 없다. 나라를 위해 전사나 순직자가 정당한 대우를 받아야 나라 꼴이 바로서는 것이다.
미국은 6.25참전 포로를 북한에 돈을 주고 귀환시키고 실종자 시산도 발굴 고국으로 모셔갔다. 부산 UN추모 공원에 안장된 시신도 모두 고국으로 이장했다.
이정도 되어야 국가다운 국가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국토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다.
우리는 북한에 수천억원을 퍼주고 역대 대통령들이 정상회담도 했지만 국군포로, 강제납북자 송환요구도 못한 못난 대통령들을 역사가 엄중히 심판 해야 마땅하다.
이런 대통령들을 기리고 추종하는 정당이나 시민 단체는 역사적 이적죄의 공동정범이 맞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