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부부, 수년간 서울로 원정 건강검진 받고 할인 논란

핫이슈
이춘희 세종시장 부부, 수년간 서울로 원정 건강검진 받고 할인 논란

- 매회 상당액 할인 의혹·청탁금지법 위반 가능성 제기
  • 입력 : 2022. 01.18(화) 15:34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핫 이슈/CTN]정민준 기자ㅣ이춘희 세종시장 부부가 수년간 세종시가 아닌 서울까지 원정가서 건강검진을 받고 매년 상당액의 검진비를 할인받아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종시 인터넷 매체에 따르면, 이 시장 부부는 세종시장 취임한 2014년 이후 2020년까지 기간 중 이 시장 지인이 운영하는 서울 소재 A의료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상당액의 검진비를 할인 받아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이와 관련 기자의 취재 요청에 대해 “개인정보(건강상의 문제)에 해당돼 취재에 응하지 못한다”고 밝히고 있어 기본적 의혹 해소에도 나서지 않는 점 등을 둘러싸고 오히려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세종시는 세종충남대병원, 유성선병원, 충남대학교병원, 충북대학교병원, 한국건강관리협회, NK세종병원 등 6개 의료기관과 건강검진 협약을 맺었으나 이 시장은 지난 해 이전까지 서울 지역 의료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아온 것으로 확인돼 시정 책임자로서 지역 의료기반 확충 및 의료서비스 강화에 역행했다고 비판받기에 충분하다.

이 시장은 이 부분에 대해서 대변인을 통해 구두로 “(시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해졌다.

이 시장 부부는 A의료기관 검진시 직원 가족으로 등록해 매회 1인당 전체 검진비의 50%가 넘는 100만원 이상 검진비 할인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이곳에서는 직원과 직원가족들이 건강검진을 받을 경우 검진비 할인 혜택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직원 가족으로 허위 등록해 큰 폭의 검진비 할인 혜택을 주는 것은 일부 의료기관이 VIP 고객 등을 대상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A의료기관은 2인 건강검진시 검진비의 10% 할인하고 있으며 건강검진 협약 기관과 업체에 대해서는 별도 할인하고 있다고 한다.

A의료기관의 검진비용은 ▲기본종합검진 ▲정밀종합검진 ▲정밀특화검진 ▲명품건강검진 등 검진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검진 비용은 ▲정밀종합검진 남자 75만원·여자 85만원 ▲정밀특화검진 남자 165만원·여자 170만원 ▲VIP 고객 프라이버시를 위해 독립된 공간에서 실시하는 명품건강검진 300만원∼600만원에 이른다.

특히, A의료기관 홈페이지 게시된 내용을 보면 이곳에서 이뤄지는 고액 건강검진 프로그램 항목 중 상당 부분이 건강보험 적용 대상이 아닌 비급여항목이다.

이 시장은 지난 달 말 대변인을 통해 “고액 건강검진을 받고 할인받은 사실은 없으나 추가검진을 받았는지는 모르겠다. (지역 의료기관을 이용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시장으로서 시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취지로 입장을 표명하고 개인정보를 이유로 들며 취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 시장 건강검진 논란과 관련, ▲의료기관명 ▲연도별 검진 내역 ▲검진내용 ▲검진비용 ▲결제방법 등에 대해서, 이 시장은 “질문내용은 개인정보(건강상의 문제)에 해당되어 취재에 응하지 못함을 양지하여 주기 바란다”는 입장만 반복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 여론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건강검진 결과 등 특정인의 개인 건강정보를 알기 위한 내용이 아니며 고위공직자로서 청탁금지법 위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사안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기본적 내용인 만큼 이 시장이 개인정보를 이유로 들어 취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이 시장은, 건강검진 자료를 제출하고 시로부터 지급받는 지원금 20만원을 2014년 이후 한 번도 신청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시장의 서울원정 건강검진 논란과 관련 세종시 관계자는 CTN 과의 전화통화에서,"최근 세종시에 충남대병원이 생기기전에는 인근 지역이나 서울가서 불가피하게 건강검진을 받을 수 밖에 없지 않나, 또한,건강검진을 받고 매년 상당액의 검진비를 할인받아 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있다"고 입장을 밝혀왔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약칭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공직자 등은 직무 관련 여부 및 기부·후원·증여 등 명목에 관계없이 동일인으로부터 1회 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 등을 받는 것이 금지된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