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코에너지센터 정문 앞, 노동자 '인간답게 살고싶다'

핫이슈
대성에코에너지센터 정문 앞, 노동자 '인간답게 살고싶다'
- 전국건설노동조합 충남건설기계지부, 체불 해결해 달라 '호소'
  • 입력 : 2022. 05.11(수) 16:46
  • 가금현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대성에코에너지센터 정문 앞에서 전국건설노동조합 충남건설기계지부 근로자들은 11일 체불에 항의하는 집회를 개최했다./충남건설기계지부 제공
[탑뉴스/CTN]가금현 기자 = 대성에코에너지센터(충남 당진시 석문면 산단4로 위치)정문 앞에서 전국건설노동조합 충남건설기계지부 근로자들은 11일 체불에 항의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근로자들은 대성에코에너지센터가 조성 중인 대성에코타운 매립장 조성공사 중 체불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근로자 A는 "체불 때문에 자살하고, 거지되고, 가정파탄까지 당한다"면서 "건설기계 노동자도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건설기계 노동자도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적힌 현수막/충남건설기계지부 제공

이에 당진시출입기자단(회장 가금현)은 사측의 답변을 듣기 위해 대성에코에너지센터를 방문했으나 정문으로 나온 말단 직원으로부터 "윗선에서 진행하는 문제로 뭐라 얘기할 수 없다"는 짧은 해명만 듣게 됐다.

한편 석문면개발위원회 B임원은 "지난 2월 22일부터 4월 25일까지 두 달 간 일반 의료폐기물 1,620톤을 비상소각하는 등 주민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는 기업이 이 같은 문제로 또다시 시끄럽게 한다는 것은 경영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당진시출입기자단은 대성에코에너지센터가 정상적인 경영 여부와 매립장 조성공사 등에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등 보충 취재 보도한다는 방침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대성에코에너지센터, 도로 파손의 '주범'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