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권역별 고르게 발전하도록 노력

탑뉴스
김영록 지사, 권역별 고르게 발전하도록 노력
지방시대 주도.내년 국고예산 확보.전국체전 성공 등 강조
  • 입력 : 2023. 06.02(금) 23:06
  • 하성매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김영록 지사가 2일 오전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공감과 소통을 위한 6월 정례조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일 "동부지역본부 2급 본부장이 신설된 만큼 맞춤형 종합행정서비스가 잘 이뤄지도록 하고, 특히 동부뿐만 아니라 서부, 중부, 북부 등 권역별로 고르게 발전하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오전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6월 정례조회를 통해 "조직개편으로 기획조정실에 신설 예정인 균형성과담당관은 국가 균형발전 못지않게 전남 자체 균형발전도 잘 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동부지역본부 개편과 관련해 "당초 언급됐던 해양수산국을 남기고, 일자리투자유치국과 문화융성국을 확대해 옮기도록 한 것은 기술부서만 집중하지 않고 행정직을 충분히 배치해 종합행정서비스를 하고 시군(동부권) 직원의 전입도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본부장이 총괄조정기능을 잘 수행하길 바라고, 이전 직원도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권역별 경쟁력 강화를 통한 고른 발전도 중요하다"며 "이를 통해 22개 시군 모두가 잘 사는 생명의 땅 전남, 첨단산업.문화 융성 융복합 사회로 미래를 활짝 열자"고 덧붙였다.

권역별 주요 발전전략으로 서부권은 광주~영암 아우토반을 가칭 대불산단대교와 연결해 목포까지 연결함으로써 서남권 관광의 새 판을 짜고, 목포 구도심~하당~남악~오룡 트램 황금노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을 설명했다.

또 동부권은 미래첨단소재 국가산업단지 유치로 광양만권의 첨단기업 수요 충족, 여수 청정 수소산업 중심지 육성, 고흥 우주항공산업 중심지 육성, 중부권인 나주·화순·장흥 등에 에너지와 바이오 생물의약산업 육성, 북부권인 곡성·구례·담양·장성 등은 남부권 광역관광개발사업과 연계한 내륙관광 거점도시로 육성 등을 제시했다.

김영록 지사는 또 "대통령 소속 지방시대위원회가 7월 공식 출범 예정"이라며 "남부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을 울산과, 부산, 경남에 이어 광주까지 끌어들여 3조 원대 대규모 사업으로 키운 것처럼, 지방에서 주도적으로 문제의식을 갖고 합리적 대안을 만들면 중앙(위원회)에서 안 받아줄 수가 없으므로, 우리 스스로 지방시대를 만드는 노력을 기울이자"고 독려했다.

이밖에도 2024년 국고예산 확보 총력, 전국체전을 올림픽에 버금가는 국민 감동체전으로 치르도록 안전.문화.숙박.음식.친절.전남 이미지 제고 맞춤형 홍보 등 추진, 조직 내 베이비부머 세대 퇴직 및 엠지세대 대거 유입에 따른 이해하고 공유하는 새로운 조직문화 조성 등에 온힘을 쏟을 것을 당부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