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n논단]지도자의 덕목

CTN 논단
[ctn논단]지도자의 덕목
- 가갑손 충청대학교 명예교수
  • 입력 : 2019. 03.25(월) 09:06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가갑손 충청대학교 명예교수
[ctn논단]지도자는 지식, 지혜, 덕의, 배려, 희생, 봉사, 열정, 혁신의지, 타의 모범 등 인품이 덕목일거다.

옛날에도 신언서판으로 인재를 등용 했다.

각부장관, 청와대 참모들의 면면을 보면 국민의 호감 가는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

어쩜 그리 잘 생긴 인물은 보이지 않을까?

삼권의 사람 됨됨을 보면 몸, 말, 지식 등이 말이 아니다.

, 각부장관, 청와대참모들이 입 때문에 국민의 눈총을 받고 대통령을 욕되게 하고 있다.

최근 국회의장, 의원, 사법부수장, 여·야당 중진들의 헛소리가 끝이지 않고 있다.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급락한 20대를 비하 하며 전 정부 교육 탓이라는 반상식, 몰상식의 극치 언행이 도마 위에 올라 있다.
내 탓이요. 라고 하지 않고 남의 탓 타령에 골병들고 지지율 급락을 부추기는 한심함.

예나 지금이나 설화가 문제야, 촌철살인? 남이 알지 못하게 하려거든 행동치 말고, 남이 알아 듣지 못하게 하려거든 말하지 말라. 는 다산 정약용선생의 명언이라도 되새겨 보시라.

국가 수준은 국정 최고 책임자들의 수준으로 평가된다.

이것이 대한민국의 수준인가? 3류 국가의 탈은 언제 벗어 던져질까? 나만의 참담함인가?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